[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비정상회담 유시민

비정상회담 유시민

유시민 작가가 자기 PR 비법을 소개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유시민이 출연한 가운데, ‘PR 시대’를 주제로 각국의 비정상 대표들과 토론을 벌였다.

이날 방송에서 유시민은 자기 PR에 대해 자기 자신은 상대방에 대해서 100% 알고 상대방은 자신에 대해서 전혀 모른다는 것에 초점을 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걸 정보 불균형이라고 한다”라며 “나는 거짓말을 할 동기를 가지고 있다. 잘 보이기 위해서. 상대방은 나의 말을 믿어줘야 될 아무런 동기가 없다. 이게 자기소개 또는 자기PR을 둘러싸고 있는 낯선 사람 둘 사이의 기본관계”라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유시민은 “이것을 인정하고 나를 소개해야 된다. 첫째는 사실이 아닌 것을 쓰지 말아야 하고 두 번째는 그 사람이 관심을 가질 만한 정보를 중심으로 나를 소개해야 된다”라면서 “PR은 상대방을 중심으로 나에 대해 얘기하는 게 기본이다. 그렇게만 하면 건방지다든가 잘난척한다든가 이런 얘기를 듣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JTBC ‘비정상회담’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