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광호, 7년만에 뮤지컬 ‘빨래’ 무대 올라…‘기대감 UP’

[bnt뉴스 이승현 기자] 배우 홍광호가 7년 만에 ‘빨래’ 무대에 오른다.

3월10일 서울 종로구 혜화동 동양예술극장 1관에서 개막하는 뮤지컬 ‘빨래’ 18차에 홍광호가 합류한다. 지난 2009년 ‘빨래’ 이후 7년 만의 무대다.

홍광호는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데스노트’ ‘지킬앤하이드’ ‘노트르담 드 파리’ ‘맨오브라만차’ ‘스위니 토드’ 등 굵직한 경력을 가지고 한국 배우 최초로 영국 웨스트엔드 무대에 진출한 바 있어 그의 소극장 무대 컴백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와 관련 홍광호는 관계자를 통해 “무대 위에서, 객석에서 지난 십여 년간 큰 위로를 얻은 작품이다. 규모는 작지만 큰 힘이 있는 ‘빨래’를 통해 관객 분들의 삶 속에도 작은 힘을 보태고 싶다. 이방인으로서 해외에 오랜 기간 머물며 솔롱고의 어려움과 외로움을 직접적으로 이해할 수 있었다. 좀 더 솔직하고 진정성 있는 솔롱고를 만들어보고 싶다”며 작품에 임하는 각오와 애정을 드러냈다.

‘빨래’ 18차 프로덕션에서는 약 두 달간 어쿠스틱 라이브가 함께 해 사람들의 향수를 자극하며 음악적 즐거움을 선사할 전망이다.

작품성과 대중성을 확보하며 대학로의 터줏대감으로 자리매김한 ‘빨래’는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3,000회 이상의 공연 횟수를 기록하며 약 57만 명의 관객을 만난 바 있어 ‘빨래’와 홍광호가 선사할 감동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빨래’ 18차 프로덕션은 3월10일 대학로 동양예술극장 1관에서 막을 올린다. (사진제공: 피엘엔터테인먼트)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