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육룡이 나르샤 김의성 유아인

육룡이 나르샤 김의성 유아인

고려의 마지막 충신이 되기로 한 정몽주(김의성)가 가장 잔인한 방법으로 벗 정도전(김명민)의 싹을 잘랐다. 이에 방황하던 킬방원 유아인의 가슴엔 또 한 번 불꽃이 일렁이기 시작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육룡이 나르샤’ 33회에는 동문수학하던 벗 정도전(김명민)의 치명적 약점을 만천하에 드러내 그를 무릎 꿇린 정몽주(김의성)의 폭주가 그려졌다. 화전을 통해 토지 개혁을 시작한 정도전은 서둘러 사찰 개혁까지 추진했다. 정도전의 거침없는 행보에 정몽주는 언관을 장악하고 공양왕(이도엽)을 설득해 정도전을 칠 만반의 준비를 했다.

정몽주가 비장의 카드로 내민 것은 바로 정도전 신분에 얽힌 진실. 정몽주는 단양 유씨 일가의 행장을 증거로 내밀며 정도전이 천출 출신임을 주장했고, 과거 신분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았던 정도전과의 일화를 자복으로 둔갑시켜 그의 정치적 생명줄을 완전히 끊어버렸다. 끈끈했던 믿음을 배반으로 돌려준 가슴 아픈 순간이었다.

정몽주의 탄핵 계획을 미리 알고 있었던 이방원(유아인)은 추락하는 정도전을 보며 화를 참지 못 했다. 자신 또한 스승과 다른 길을 걷기로 결심했고,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정도전에게 반격을 행하려 했던 터. 그러나 정도전(김명민)의 위기는 곧 아버지 이성계(천호진)의 위기를 의미하기도 하기에 이방원(유아인)은 정몽주를 향한 반격에 나설 것임을 예고했다.

백성을 위한 혁명가에서 일순간 죄인이 된 정도전과 이제껏 숨겨온 날카로운 발톱을 드러낸 정몽주, 스승의 위기로 또 한 번 격동적인 변화를 맞이할 킬방원 이방원까지, 서로 다른 생각을 품은 세 남자의 비극적 엔딩은 33회 순간 최고 시청률인 20.2%(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정치가로서의 생명이 끊어질 처지에 놓인 정도전과 그로 인해 혼란에 빠진 이성계-이방원 부자(父子), 기회를 놓치지 않고 내달리는 정몽주까지 혼돈의 고려 말 정치의 중심에 선 네 남자의 치열한 대립이 그려질 전망이다.

‘육룡이 나르샤’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SB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