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지하철

지하철

26일 오전 지하철 1호선 종각역에서 40대 남성이 흉기로 승객들을 위협하는 난동이 발생했다.

한 매체에 따르면 목격자들은 “이 남성은 40대 중반으로 보이며, 키가 180cm 정도인 것 같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출근시간에 흉기를 들고 난동을 피운 40대 남성의 행방을 쫓고 있다.

신고자는 112에 “40대 중반에 키가 180㎝로 보이는 한 남성이 갑자기 칼을 꺼내고는 휘둘렀다”고 신고했다. 이를 본 승객들이 종각역에서 내려 대피했으며, 이 과정에서 일부는 넘어져 다친 것으로 전해진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채널A 영상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