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시우 기자]
유아인1

유아인1

유아인의 날카로운 눈빛이 안방극장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배우 유아인은 SBS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연출 신경수)에서 이방원 역을 맡고 있는 이방원은 재상정치를 꿈꾸는 정도전(김명민)과 왕족이 될 자신은 함께할 수 없음을 깨닫고 다른 길을 선택해 나아가고 있다.

차갑게 등을 돌렸지만, 이방원은 정도전에게 또 한번 반할 수 밖에 없었다. 백성을 위하는 정도전의 사상이 그를 감탄하게 한 것이다.

이런 가운데 25일 방송된 ‘육룡이 나르샤’ 33회에서는 정몽주(김의성)의 배신으로 탄핵을 당하는 정도전과, 이를 지켜보며 분노하는 이방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정몽주”를 읊조리는 유아인의 살벌한 눈빛은 시린 분노가 느껴져 손에 땀을 쥐게 했다. 많은 대사가 아닐지라도 눈빛만으로, 파르르 떨리는 표정만으로 이방원의 분노를 표현하는 유아인의 연기는 시청자들의 몰입을 높였고, 역사적 사건인 이방원의 정몽주 격살이 머지 않았음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앞서 이방원은 함께하고 싶지만 같은 길을 갈 수 없는 정도전에 대한 복잡미묘한 감정으로, 외로움을 느끼고 또 고민에 빠지는 모습을 보였다. 상투를 튼 이후로 느낌이 달라졌다는 무휼(윤균상)의 말에 이방원은 “이게 이렇게 외로운지 몰랐다”라고 씁쓸해했다.

그렇지만 이방원에겐 그의 야망을 부추기는 부인 민다경(공승연)이 있었다. “완벽한 서방님의 편은 저밖에 없다”는 민다경의 말에 이방원은 속내를 드러냈다. 무명을 쫓는 것은 정도전의 눈을 피해 세력을 키우기 위함이며, 만약 자신의 길을 정도전이 막는다면 “스승님을 그만 쉬시도록 해야겠다”고 말하는 이방원의 얼굴에는 단단한 결의가 느껴졌다.

결국 정몽주가 다른 마음을 품고 있다는 이방원의 예상은 적중했다. 이방원은 곧 정도전이 정몽주에 의해 탄핵될 것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위기감을 느꼈다. 정도전이 힘을 잃게 되면, 정몽주가 이성계(천호진)를 집어삼키고, 그렇게 되면 새나라 건국이나 개혁은 실패로 돌아가게 되는 것이다.

정몽주에 대한 치솟는 분노감과 함께 새나라 건국에 위기를 맞은 이방원이 이를 어떻게 극복해나갈지, 이방원과 정몽주의 본격적 대립이 그려질 ‘육룡이 나르샤’ 34회에 귀추가 주목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