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주현정 인턴기자]
1소진1

1소진1

걸스데이 소진이 엄마 생각에 눈시울을 붉혔다.

25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에서는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시고 힘들게 살아오신 엄마를 위해 힐링캠프에 출연한 사연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소진은 이 사연자를 위해 무대에 섰다. 소진은 노래하기에 앞서 “어느샌가 제가 엄마가 나를 낳았을 나이가 되어 있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말하면 울 것 같은데, 지금 내 나이의 엄마는 나를 기르면서 어땠을까라는 생각을 많이 한다”라며 노래를 시작했다.

소진은 박효신의 ‘1991년 찬바람이 불던 밤’을 선곡했다. 노래 후반부 소진은 결국 눈물을 흘리며 감동적인 무대를 만들었다.

SBS ‘힐링캠프’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주현정 인턴기자 guswjd@
사진. SBS ‘힐링캠프’ 화면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