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현 키이스트와 재계약 소식이 빅이슈로 떠올랐다.홍수현 키이스트와 재계약이 이처럼 뜨거운 조명을 받는 까닭은 배우 홍수현이 지난 10년 간 함께해 온 소속사 키이스트와의 재계약을 통해 끈끈한 인연을 이어갔기 때문.홍수현은 지난 2007년부터 키이스트와 전속 계약을 맺고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드라마 ‘공주의 남자’, ‘샐러리맨 초한지’, ‘굿바이 마눌’, ‘장옥정, 사랑에 살다’와 영화 ‘영화는 영화다’ 등 매 작품마다 변신을 거듭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또한 2014년에는 예능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룸메이트’에서 리얼한 일상 생활을 가감 없이 보여주며 소탈하고 편안한 매력은 물론 사랑스러운 매력까지 뽐내 큰 관심을 불러모은 바 있다.현재는 MBC 주말드라마 ‘엄마’에서는 철부지 외동딸에서 속 깊은 며느리로 성장하는 ‘이세령’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려내며 시청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하는 등 호평을 얻고 있다. 이 같은 호평은 폭 넓은 스펙트럼을 바탕으로 캐릭터의 매력을 끌어내는 연기 내공과 데뷔 이래 쉼 없이 활동을 이어온 성실함에서 비롯된 것으로 여겨진다.이처럼 신뢰받는 배우 홍수현이 이달 말 계약 만료를 앞두고 키이스트와 주저 없이 재계약을 맺은 배경에는 오랜 시간 동고동락하며 쌓아 온 서로간의 두터운 믿음이 바탕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디지털콘텐츠팀한국경제TV 핫뉴스ㆍ박기량 명예훼손, 박기량이 밤새 겪었을 고통스러웠던 SNSㆍ홍수현 키이스트와 재계약 "얼굴도 천사, 의리도 천사"ㆍ서울대 출신이 개발한 "하루 30분 영어" 화제!ㆍ손여은, 청순미 넘치는 일상화보 `男心 흔들`ㆍ 치주염, 구취 방치했더니 세균이 몸속 깊은 곳 까지?ⓒ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