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신훼손 초등생 구타흔적, 목욕하다 넘어졌다더니 멍투성이 "외력가능성"시신이 심하게 훼손된 상태로 발견된 경기도 부천의 초등생 A군(2012년 당시 7세)의 얼굴과 머리 등에서 구타로 추정되는 흔적이 발견됐다.19일 부천 원미경찰서에 따르면 A군의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날 통보한 구두소견에서 "A군의 머리와 얼굴 등에는 멍이나 상처로 인한 변색 현상이 관찰되며, 이는 A군에게 외력이 가해져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이에 따라 A군 아버지(34)의 주장처럼 강제로 목욕시키는 과정에서 넘어져 다쳤을 가능성 이외에 심한 구타를 당해 사망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A군의 아버지는 뇌진탕을 일으킨 아들을 한 달가량 집에 방치하자 숨졌다고 주장하고 있다.그러나 어머니(34) 진술은 남편의 이런 주장과 거리가 있다.A군 어머니는 법원의 영장실질심사 과정에서 아들이 목욕 중에 다쳤다는 내용은 진술하지 않았고 오히려 "아들이 숨지기 전날까지도 외상이 없었고 평소와 다르지 않아 병원에 보내는 등의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A군 어머니는 경찰에서도 "남편이 아들을 지속적으로 체벌했고 당시 직장에서 근무하다가 남편의 연락을 받고 집에 가보니 아들이 이미 숨져 있었다"고 진술해 A군의 죽음이 예견된 것이 아닌 갑작스런 것이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경찰은 이들 부부의 진술이 서로 엇갈리는 부분에 대해 신빙성을 추가로 수사하고 있다.한편 국과수는 A군의 사망 원인 등 정확한 부검 결과는 추후 통보할 예정이다.시신훼손 초등생 구타흔적, 목욕하다 넘어졌다더니 멍투성이 "외력가능성"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시신훼손 초등생, 한국사회 혼란에 빠트렸던 부모들ㆍ쯔위 사과 강제 논란..“세상에서 가장 힘든 코리아 아이돌 스타 행보”ㆍ서울대 출신이 개발한 "하루 30분 영어" 화제!ㆍ아침마당 서정희, 시청자 혼란에 빠트렸던 폭탄 발언ㆍ치주염, 구취 막는데 이 방법이 최고ⓒ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