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이 다가오면서 대형마트들의 선물세트 판매가 본격화되고 있다.

고급제품부터 실속형 제품까지 다양한 선물세트가 소비자들의 선택을 기다린다.

이마트는 희소성을 강조한 한정판 선물세트들을 선보인다.

'쿡방(요리하는 방송)' 인기의 영향으로 이색 요리 재료들이 선물용으로 대거 등장했다.

'피코크 제주 흑한우 드라이에이징 세트'(3㎏·48만원·100세트)는 제주도 흑한우를 저온 창고에서 첨가물 없이 4주 이상 숙성시킨 제품이다.

'이탈리아산 생 트러플'(90g·29만8천원·220세트)도 선물세트로 등장했다.

땅속에서 자라는 버섯인 트러플은 푸아그라, 철갑상어알과 함께 세계 3대 식재료로 꼽힌다.

기존 랍스터 크기의 2배가 넘는 '미국산 점보 활 랍스터'(2마리·500세트)는 9만9천900원에 판매된다.

그 밖에 상주 지역의 260년 된 감나무에서 수확한 감으로 만든 곶감 선물세트(36입·12만8천원·80세트)도 한정 판매한다.

이마트에 따르면 10만원 이상 고가 선물세트 매출은 작년 설과 추석에 각각 전년보다 7.4%, 13.5% 증가했다.

이번 설에는 17일까지 58.0% 급증했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팀장은 "이번 명절에도 10만원 이상의 고가 선물세트 매출 성장세가 확연하게 나타나고 있다"며 "한정 수량 상품이 큰 인기를 끄는 등 고객들이 선물을 고를 때 '희소성'과 '스토리'를 중시하는 모습이 뚜렷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롯데마트는 20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전 점에서 설 선물세트 본 판매 행사를 한다.

프리미엄급 선물세트로는 최상급 한우와 소스, 천일염이 포함된 '쿠킹 컬렉션'이 대표 상품이다.

전남 영암에서 자란 1++등급 한우와 10년 숙성 천일염, 구이용 스테이크 소스가 들어 있다.

등심스테이크와 안심스테이크 등이 포함된 '쿠킹 컬렉션 한우 스테이크 세트'는 38만원, 구이용 등심과 특수부위 등이 포함된 '쿠킹 컬렉션 한우 냉장혼합세트 1호'는 35만원이다.

실속형 선물세트로는 '실속 굴비세트'(1.6㎏ 내외·20미)를 5만9천800원에 선보이며, 2만원대 알뜰형 과일 선물세트도 작년보다 30%가량 더 확보했다.

'햇살에 물든 연(然) 과일세트(사과, 배, 혼합)'는 평소보다 15%가량 저렴한 2만9천900원, 이스라엘 자몽과 스위티 혼합세트는 2만4천800원에 판매된다.

롯데마트 온라인몰에서는 점포에서는 구매할 수 없는 특별 선물세트도 선보인다.

인기 TV프로그램의 배경이 된 만재도의 맛을 담은 '만재도 수산물 세트(미역, 톳, 불등가사리)'가 11만2천원, 청정자연 남도 한우 갈비 정육세트 특호가 8만5천원에 판매된다.

홈플러스는 22일부터 공단지역 51개점에서, 28일부터는 전국 141개 전 점포 및 온라인쇼핑에서 설 선물세트를 판매한다.

홈플러스는 설 선물세트 3천여종을 준비했으며, 장기 불황 및 소비침체를 고려해 5만원 미만 중저가 세트 비중을 기존 60%에서 65%로 확대했다고 밝혔다.

'넛월드 견과 4종 세트'(정상가 4만원·훼밀리카드 회원 2만4천원), '세계인이 선택한 슈퍼곡물세트'(정상가 6만원·훼밀리카드 회원 3만6천원), '명품원초로 만든 월포리 서천 김세트'(1만원), '남도의 향 국물용 건해산물 세트'(1만원), '백일의 약속 6년근 홍삼정애니타임 세트'(10g*30포·4만9천원) 등 다양한 중저가 선물세트가 준비됐다.

그 외 유해성 잔류물질검사 등을 통과한 안심한우로 구성한 '농협공동기획한우 정육갈비혼합세트(정상가 17만원·훼밀리카드회원 13만6천원)', 아홉 번 찌고 아홉 번 말리는 방식으로 만든 '백일의 약속 구증구포 흑삼정 세트'(240g·12만9천원), 덕유산·소백산·태백산 자락 청정 고랭지에서 재배된 '해발 500m 백두대간 사과세트'(정상가 6만5천원·카드할인가 4만5천원) 등도 선보인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doubl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