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루나폰 잇는 '쏠' 22일 출시…설현 또 출격

SK텔레콤은 '루나'를 잇는 두 번째 자체 기획 스마트폰 '쏠(Sol)'을 오는 22일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예약가입을 오는 19일부터 진행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하드웨어 사양을 낮추는 기존 중저가폰의 가격 경쟁에서 벗어나기 위해 사전 고객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사용자가 미디어 콘텐츠를 이용하는 데 필요한 사양과 액세서리 패키지를 먼저 구성하고 제품 기획에 반영했다는 설명이다.

쏠은 5.5인치 풀HD 대화면을 장착했지만 무게가 134g에 그친다. 국내에 출시된 5.5인치 이상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가볍다. 외관에 폴리카보네이트 소재를 적용해 무게와 두께를 줄였다.

퀄컴 옥타코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칩셋을 탑재해 미디어 콘텐츠 구동 시 전력 효율을 개선했다. 전면 상·하단에는 2개의 스피커를 장착해 사운드 출력을 크게 늘렸다.

출고가는 39만9300원으로 SK텔레콤의 월 10만원대 요금제를 사용하면 최고 33만원의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여기에 판매 대리점의 추가 지원금이 더해지면 최저 1만9800원에 구입이 가능하다.

SK텔레콤은 쏠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세계적인 오디오 업체 '하만'의 JBL 고급 이어폰 △1만400mAh 대용량 외장배터리 △32GB 외장 SD카드를 구성품으로 제공한다.

예약가입은 전국 SK텔레콤 대리점과 온라인 판매사이트 T월드 다이렉트(www.tworlddirect.com)에서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진행된다. 예약 가입과 동시에 설현을 모델로 광고를 시작한다.

예약가입을 한 고객은 오는 31일까지 실 개통 후 이벤트 웹페이지(www.skt-sol.com)에 등록만 해도 데이터 쿠폰 2기가바이트(GB)를 받을 수 있다. 15명에게는 추첨을 통해 하나투어 여행상품권(200만원)을 추가로 제공한다.

김성수 SK텔레콤 스마트디바이스 본부장은 "올해도 고객들은 가격만 싼 제품보다는 기본 사양을 갖추면서 핵심 기능들의 가치가 높은 제품을 선택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이 생각하는 핵심 가치를 반영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