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은행 주택연금 상품보다 최대 20% 더 받을 수 있는 서민층 대상 ‘우대형 주택연금’이 나온다.

국토교통부는 14일 주택금융공사 보증을 통해 주택도시기금이 지급하는 이 같은 내용의 저소득·저가주택 보유자 주택연금을 기획재정부 등과 협의해 올해 안에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기존 주택연금은 은행 등에 집을 맡긴 뒤 매달 연금을 받는 것인데 우대형 상품은 보증인으로 시중은행이 아니라 주택도시기금과 주택금융공사가 참여하는 것이다.

김재정 국토부 주택정책관은 “주택도시기금 조달금리가 일반 금융회사보다 0.5~1%포인트 낮기 때문에 가입자가 받는 연금이 최대 20%가량 늘어나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우대형 주택연금 대상은 2억5000만원 이하 주택을 보유한 65세 이상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60세 이상을 대상으로 주택담보대출을 주택연금으로 전환하는 상품도 출시한다. 연금 일부를 일시금으로 찾아 기존 대출을 갚고 매달 연금을 받는 구조다.

40, 50대를 겨냥해서는 장기·고정금리·분할상환 주택담보대출인 보금자리론을 받을 때 주택연금 가입을 예약하면 보금자리론 금리를 0.05~0.1%포인트 우대해주는 연계상품을 내놓는다.

이현일/박동휘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