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 시장 점유율 1위 '참이슬'에 이어 2위 '처음처럼'도 가격이 인상된다.

롯데주류는 다음달 4일부터 '처음처럼'을 비롯한 소주 제품의 출고 가격을 평균 5.54% 인상한다고 30일 밝혔다.

주력 제품인 '부드러운 처음처럼'(17.5도·360㎖) 한 병당 출고가격은 946원에서 1006.5원으로 6.39% 오른다.

페트(PET) 소주, 포켓 소주, 담금 소주 등의 출고가도 5~6% 가량 인상한다. 대신 리큐르인 '순하리 처음처럼'은 인상 대상에서 빠졌다.

롯데주류는 3년간 누적된 원가 상승요인을 반영했지만 내부적인 원가절감 등을 통해 인상폭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2013년 이후 3년 만에 소주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며 "주요 경쟁사 제품에 비해 더 낮은 가격을 유지하는 선에서 출고가를 인상했다"고 말했다.

앞서 하이트진로(36,800 -0.41%)가 지난달 30일 시장 점유율 1위 제품인 '참이슬' 가격을 인상하면서 주요 소주 업체의 가격 인상 도미노 현상이 나타났다. 2위인 '처음처럼'이 동참하면서 본격적인 출고가 1000원 시대가 열리게 됐다.

하이트진로는 지난달 30일 참이슬(후레쉬·클래식) 출고가격을 병당 961.7원에서 1015.7원으로 5.61% 인상했다.

이달 들어 소주 출고가가 950~960원대이던 맥키스컴퍼니, 금복주, 무학(8,370 0.00%) 등 지방 주류업체들도 가격을 5%대 인상, 1000원대로 출고가를 높였다. 제주 주류업체 한라산소주는 '한라산소주'의 출고가를 기존 1080원에서 1114원으로 3.14% 올렸다.

또한 소주의 주요 소비처인 음식점, 주점 등에서도 일부 가격 인상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고객의 반발을 우려하던 음식점들이 '처음처럼'의 가격 인상 동참을 빌미로 판매 가격을 500∼1000원 가량 높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현재 음식점에서 판매되는 소주 가격은 지역에 따라 3000∼4000원대로 형성돼 있다.

한 주류업계 관계자는 이에 대해 "3년 전 가격 인상 당시에도 일부 음식점들만 가격을 한 병당 4000원대로 올렸다"며 "소비자들의 거부반응을 고려하면 본격적으로 소주 한 병 5000원 시대가 오기 보다는 음식점들이 다른 방편을 이용해 가격 조정에 나설 전망"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