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벤처창업 케어프로그램 (하)

홈리에종, 인테리어·시공 컨설팅
씨앰에스, 3D프린터용 잉크 개발
공공의주방, 앱으로 요리강좌 신청
선배 CEO와 1대 1 멘토링…생활 아이디어를 사업으로

“어쨌든 연구는 실패한 거네요”. 바이오프린터잉크 제조업체 씨엠에스 차미선 대표는 지난해 국책연구과제 최종심사에서 탈락했다. 당초 과제였던 간암진단센서 개발이 목표치에 도달하지 못해서다.

성과가 전혀 없었던 것은 아니었다. 차 대표는 이 연구를 기반으로 심근경색진단센서를 개발했다. 하지만 연구 실패라는 꼬리표가 발목을 잡았다. 기업들이 상용화를 꺼렸다. 그는 정부 주도 연구개발의 한계를 실감하고 창업을 결심했다.

차 대표는 지난 4월 중소기업청과 한국여성벤처협회가 주관하는 ‘여성벤처창업 케어프로그램’ 대상자에 선정돼 씨엠에스를 창업했다. 그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회계 재무 투자 등 각 분야 전문가와 선배 최고경영자(CEO)들로부터 컨설팅을 받았다. 씨엠에스는 인공 인체기관을 만드는 3차원 바이오 프린터용 잉크를 개발했다. 줄기세포가 첨가된 이 잉크를 이용하면 인체조직과 유사한 치아와 뼈, 심장 등을 만들어 낼 수 있다. 줄기세포 분화 원리를 이용한 것이다.

안상미 공공의주방 대표도 이 프로그램을 통해 창업했다. 공공의주방은 요리를 배우고 싶은 사람이 자신의 기호에 맞는 오프라인 강좌를 검색 신청할 수 있는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이다.

안 대표는 오래전부터 창업을 준비했지만 쉽지 않았다. 사업모델 수립이 만만치 않았던 것. 올해 이 프로그램 대상자에 선정되면서 창업준비에 속도가 붙었다. 그는 프로그램을 통해 투자도 유치했다. 김종태 AVA엔젤클럽 회장 등 엔젤투자 전문가들의 컨설팅 덕분이다.

인테리어컨설팅 앱 홈리에종 박혜연 대표는 케어프로그램을 통해 건실한 협력업체들을 소개받았다. 홈리에종은 가구와 벽지 등의 간단한 구매에서부터 구조변경 등 건축 시공까지 컨설팅해주는 모바일 앱이다. 박 대표는 “맨토인 신향숙 애플앤유 대표를 통해 부족한 업계 네트워크를 확보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디자인과 인테리어 전문가인 박 대표는 창업을 결심하고 회사 운영에 대한 두려움이 컸다고 했다. 경영과 관련한 경험과 지식이 거의 없었기 때문이다.

그는 넉 달 동안 케어프로그램이 제공하는 회계 재무강좌를 수강했다. 전문가들과도 지속적으로 상담하면서 창업 계획을 세웠다. 그는 “아이템만 있다고 창업에 성공하는 것은 아니다”며 “케어프로그램을 통해 회사 경영 준비를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지수 기자 oneth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