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전통 강자의 저력…샤오미, '슈퍼루키'의 등장
스마트카·가상현실…SF영화가 현실로
지갑 대신 '페이' 드는 사람들…간편결제 봇물
[2015 IT 결산 (상)] 산업 경계 허문 IT…'카·페' 전성시대

[ 김민성 / 박희진 기자 ] 2015년 정보통신기술(ICT)은 융합 산업의 구심점으로 떠올랐다. 자동차는 첨단 IT 기술을 입고 스마트카로 거듭났다. 패션도 IT와 만나 스마트워치, 스마트슈트 등 웨어러블 기기들이 쏟아져 나왔다.

IT로 연결된 것은 산업뿐이 아니다. 사람과 사람, 사물과 사물이 네트워크로 연결되면서 IT는 일상으로 깊숙이 파고 들었다. 모든 것이 연결되면서 터치 한 번으로 많은 것들이 가능해졌다. 택시를 부르고 집 안 가스밸브를 잠그거나 밥값을 결제하는 식이다. 숨가쁘게 달려온 올해 IT 산업을 10대 뉴스로 정리해봤다.


◆ 스마트카 시대 임박…車·IT의 설레는 만남

IT와 자동차의 융합이 가속화되면서 스마트카 시대가 눈앞에 다가왔다.

구글은 미국 자동차업체인 포드와 손잡고 자율주행차 개발에 나섰다. 애플은 자율자동차 프로젝트 '타이탄'의 규모를 늘렸다. 수 백명의 전문 인력을 투입해 시험운행을 준비 중이다.

국내 전자업체들도 새 먹거리 확보를 위해 자동차 전장(전자 장치)사업에 시동을 걸었다. 삼성전자(67,000 -1.62%)는 이달 초 사상 처음으로 전장사업팀을 신설하고 스마트카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앞서 전장사업에 뛰어든 LG전자(104,500 -2.34%)는 올해 미국 최대 자동차 회사 GM에 차세대 전기차 핵심 구동 부품을 납품하는 계약을 따냈다.

◆ 지갑 없는 세상…카드·현금 대신 '페이'
[2015 IT 결산 (상)] 산업 경계 허문 IT…'카·페' 전성시대

사람들의 지갑이 가벼워졌다. 간편결제 서비스인 '페이'들이 카드와 현금을 대신하면서다.

특히 삼성페이가 돋보였다. 삼성페이는 오프라인에서 지갑 속 신용카드 역할을 대신했다. 사용자가 스마트폰 뒷면을 신용카드 단말기에 가까이 대기만 하면 바로 결제가 되는 방식이다. 온라인이나 모바일 결제용으로 나온 기존 페이들과 다른 점이다. 편의성을 앞세운 삼성페이는 지난 8월 첫 서비스 이후 국내 사용자를 100만명 이상 확보했다.

플랫폼 업체들도 비밀번호만 누르면 결제가 되는 간편 결제 서비스들을 쏟아냈다. 카카오(80,100 -3.03%)페이, 네이버(268,000 -3.07%)페이, 페이코, 시럽페이 등이 대표적이다. 덕분에 복잡한 신용카드 번호를 일일이 입력하고 공인인증서를 주기적으로 발급받을 일이 사라지게 됐다.

◆ '잘 익은' 애플의 승자 독식…위기의 'K폰'

애플의 흔들림 없는 저력을 확인한 한 해였다. 캐나다 시장조사업체 캐너코드제뉴이티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발생한 영업이익의 92%를 차지했다. 뒤를 이은 삼성전자의 이익 점유율은 15%에 그쳤다.

같은 기간 판매 기준 점유율은 애플과 삼성이 각각 14%, 21%를 기록했다. 애플이 10%대 시장 점유율로 이익의 90% 이상을 독차지한 셈이다.

애플의 '승자 독식'은 경쟁사의 프리미엄폰 라인이 무너지면서부터 시작됐다. '아이폰6'와 '아이폰6S'가 기세를 떨칠 동안 삼성과 LG의 전략 스마트폰은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 신흥시장 상황도 녹록치 않았다. 중저가폰을 내세운 중국 및 현지 업체의 공세가 본격화되면서다. 내년에도 중저가폰 열풍이 이어지면서 '위기의 K폰'이 기정 사실화되는 모습이다.

◆ 대륙의 실수에서 '실력'으로…올해의 '루키' 샤오미

샤오미에게 2015년은 '대륙의 실수'라는 오명을 '실력'으로 지운 한 해였다. 올해 샤오미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전통 강자 애플과 함께 삼성과 LG를 끌어내렸다. 지난 2분기엔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에서 삼성전자 애플 화웨이에 이어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중국에서는 당당히 1위를 차지했다.

스마트폰에서만 선전을 나타낸 것은 아니다. 에어컨 TV 선풍기 공기청정기 등 가전부터 보조배터리 체중계 혈압측정기 손목밴드 액션캠 전등 셀카봉 등 다양한 제품군을 선보였다. 샤오미엔 '없는 것 빼고는 다 있다'는 말을 실감케 했다.

샤오미의 기업가치는 500억달러(약 60조원)를 넘어선 것으로 알려진다. 삼성전자의 시가총액 200조원의 3분의 1 수준이다. 중국 전자업체들의 활약 속에서도 올해의 신인 타이틀이 아깝지 않은 샤오미였다.

◆ 2만원으로 체험하는 일상 속 가상현실

[2015 IT 결산 (상)] 산업 경계 허문 IT…'카·페' 전성시대

영화에서 보던 가상현실(VR)이 일상으로 성큼 들어왔다. 가격대를 낮춘 보급형 체험기기들이 출시되면서다.

구글은 올해 VR 대중화를 앞당겼다. VR 플랫폼 '점프'와 3차원 영상 헤드셋 '카드보드'를 내놓으면서다. 20달러(한화 약 2만원)의 카드보드만 구매하면 스마트폰과 유튜브를 통해 VR을 언제 어디서나 시청할 수 있게 한다는 전략이다.

프리미엄급에 속하는 삼성전자의 '기어VR'도 12만원대에 구입할 수 있다. 지난 11월 전작에 비해 가격을 절반이나 낮춰 출시된 이 제품은 초도 물량 3000여대가 첫날 다 팔렸다.

VR 콘텐츠 시장도 덩달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현재 구글플레이에 등록된 카드보드용 콘텐츠만 500종 이상이다. 구글은 지난 3월부터 유튜브에서 360도 동영상 업로드도 지원하기 시작했다.

[최태원, 노소영과 이혼 의사 밝혀 … 네티즌 반응 봤더니], [2016 대입: '장외 강자' UNIST 87.53대 1…교대 경쟁률↑], [연말 대목 폰지원금 '들썩'…'갤노트4'로 경쟁 불붙나],[시승기+ 겨울철 운전 내게 맡겨라… '4륜구동' 티볼리 디젤], [카카오, 게임 전열 '재정비'…'해결사' 앞세운 김범수]

김민성/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