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서구 마곡지구에 ‘중견기업 전용 복합 연구개발(R&D)센터’가 건립된다. 대기업에 비해 인지도가 낮은 데다 본사가 지방인 곳이 많아 핵심 연구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중견기업들이 이곳에 입주해 차세대 먹거리 발굴을 위한 R&D에 집중할 것이란 전망이다.

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중견기업 모임인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마곡지구 약 9000㎡ 부지에 복합 R&D센터를 짓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서울시 마곡사업추진단, 중소기업청 등과 협의 중이다. 강호갑 중견련 회장과 박원순 서울시장은 조만간 센터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을 계획이다.

센터에는 20곳 이상의 중견기업이 분양받아 입주할 것으로 중견련은 예상하고 있다. 이르면 내년에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며 주요 중견기업이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해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다.

강 회장은 “중견기업의 40%가량이 지방에 있어 우수 인력 확보가 어렵다”며 “입지가 뛰어난 마곡지구에 R&D센터가 생기면 중견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