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화 SDR 비중 10.9%
그린백 vs 레드백…불 붙은 기축통화 '패권전쟁'

중국 위안화가 국제통화기금(IMF)의 특별인출권(SDR) 구성 통화로 편입됐다. 글로벌 기축통화 자리를 놓고 미국의 그린백(greenback·달러화)과 중국의 레드백(redback·위안화) 간 패권 경쟁이 본격화할 것이란 관측이다.

IMF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본부에서 집행 이사회를 열어 위안화를 SDR 구성 통화로 편입하기로 했다. 편입 시점은 내년 10월1일이다.

지금까지 SDR은 미국 달러화, 유로화, 영국 파운드화, 일본 엔화 등 네 개 선진국 통화로 구성돼 있었다. 위안화는 신흥국 통화로는 처음으로 SDR 구성 통화가 됐다. 비중도 10.92%로 정해져 미 달러화(41.73%)와 유로화(30.93%)에 이은 글로벌 3대 통화로 급부상했다. 위안화의 편입으로 엔화(8.33%)와 파운드화(8.09%) 비중은 소폭 낮아졌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는 “위안화의 SDR 통화 편입은 중국을 세계 경제로 통합하기 위한 중대한 이정표”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즉각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이강(易鋼) 중국 인민은행 부행장은 1일 기자회견에서 “위안화의 SDR 편입은 중국이 금융시장 개혁·개방을 꾸준히 추진해온 데 따른 성과”라고 말했다.

글로벌 투자은행들은 위안화의 SDR 편입으로 중국 국채 등 위안화 자산에 대한 글로벌 수요가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영국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위안화의 부상은 미국 달러화의 패권을 약화시킬 것”이라고 분석했다.

베이징=김동윤 특파원 oasis9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