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시장 전문가 전망

인민은행 "급격한 절하 없다"
중국 위안화가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 구성통화로 편입됨에 따라 앞으로 위안화 가치가 어떤 방향으로 움직일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위안화의 SDR 편입은 중장기적으로는 위안화 강세 요인이다. 위안화 자산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 위안화 가치는 강세를 보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한 달간 위안화 가치는 줄곧 약세를 보였다. 미국 달러화 대비 위안화 가치는 지난 10월 말 달러당 6.3181위안에서 지속적으로 떨어져 1일에는 6.3981위안(오후 3시 기준)까지 낮아졌다. 미국 중앙은행(Fed)이 이달 중에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이란 기대로 미국 달러화가 강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최근 몇 달간 위안화 가치 하락을 막기 위해 외환시장에 개입해왔다. 위안화가 약세 기조를 보이면 IMF의 SDR 구성통화로 편입되는 데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란 우려에서였다. 하지만 위안화의 SDR 편입으로 인민은행이 위안화 가치를 인위적으로 높게 유지해야 할 필요성이 없어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 정부가 앞으로 수출 경쟁력 제고를 위해 위안화 가치의 완만한 하락을 유도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인민은행은 그러나 이 같은 시장의 관측을 강하게 부정했다. 이강(易鋼) 중국 인민은행 부행장 겸 국가외환관리국장은 1일 위안화의 SDR 편입 관련 기자회견에서 “위안화 가치 하락에 대한 우려는 불필요하다”며 “중국은 기본적으로 합리적이고 균형 잡힌 수준에서 위안화 가치를 유지할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IMF가 SDR 편입을 위한 평가를 할 때도 위안화 가치를 논한 게 아니다”며 “현재 중국이 시행하고 있는 관리 변동환율제의 기본은 SDR 편입 후에도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베이징=김동윤 특파원 oasis9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