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장관표창에 INKE 김동규 고문
중기청장표창에 류봉균 의장
'2015 창조경제 벤처창업대전' 은탑산업훈장에 심재희 엔텔스 대표

심재희 엔텔스 대표는 2000년 SK텔레콤을 그만뒀다. 회사 동료들과 함께 창업의 길로 들어섰다. 엔텔스는 이후 3세대 통신기술인 WCDMA(광대역부호분할다중접속)를 비롯해 4세대 LTE보다 2배 빠른 LTE-A를 상용화하는 데 필요한 핵심 기술을 제공했다. 지난해에는 세계 최초로 국제 표준(원M2M)을 적용한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모비우스’를 SK텔레콤과 함께 개발했다. 작년 매출은 643억원이다. 심 대표는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26일 ‘2015 창조경제 벤처창업대전’에서 은탑산업훈장을 받았다.

심 대표는 “시장이 요구하는 기술을 빠른 시간 안에 개발할 수 있는 연구개발(R&D) 능력을 갖춰 성장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중장기적인 핵심 기술 개발은 부설 연구소에서 담당하고, 당장 시장이 원하는 기술은 사업부별로 즉시 개발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다는 설명이다. 직원의 절반은 R&D 인력이다. 2007년 두 갈래 연구개발 시스템으로 개편한 이유에 대해 “이전에는 시장과 떨어져 기술 진보만을 보고 연구개발했지만 변화의 필요성을 느꼈다”고 했다. 이어 “R&D 조직을 개편한 결과 WCDMA 상용화에 필요한 핵심 기술 개발에 성공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엔텔스는 현재 5세대 이동통신에 적용하는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을 개발 중이다. 네트워크의 무선주파수를 각 기기에 효율적으로 배분해 통신속도를 높이는 역할을 한다. 심 대표는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육성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2010년부터 지금까지 6개 기업의 창업을 지원했다.

이날 심 대표를 비롯해 세계한인네트워크(INKE)의 김동규 고문(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과 류봉균 미국 샌디에이고 지부 의장(중소기업청장 표창)을 포함해 총 80명의 벤처기업인과 유공자가 상을 받았다.

영국 런던에서 선박부품업체 엘디씨유럽 대표를 맡고 있는 김 고문은 INKE 창립 멤버로 15년간 INKE를 이끌었다. 모바일게임으로 사업영역을 넓힌 김 고문은 국내 정보기술(IT) 벤처기업의 유럽 진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류 의장은 기술컨설팅업체 에피시스사이언스 대표다. 국내 중소기업의 기술 수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지수 기자 oneth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