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가 영공 침범을 이유로 러시아 전투기를 격추한 이후 두나라 사이 긴장이 증폭되는 양상이다.

AP, AFP통신은 러시아가 최신예 S-400 지대공 미사일 포대를 시리아 북서부 라타키아 공군 기지에 배치했음을 확인했다고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달 초순부터 흘러나오던 S-400 미사일의 시리아 배치 소문을 현 시점에 러시아가 확인한 것은 전날 있었던 터키의 러시아 전투기 격추에 대한 대응으로 풀이된다.

최고 속도 마하 12, 최고 비행고도 3만m, 최대 사거리 400㎞인 S-400 미사일은 터키 국경과 불과 50㎞ 떨어진 라타키아에서 터키 남부대부분 지역을 사정권에 둔다.

시리아 영공에서 작전을 펼치는 미국ㆍ프랑스 전투기는 물론 멀리는 키프로스까지 타격할 수 있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S-400은 공중에서 우리 전투기에 잠재적인 위협을 가하는 그 어떤 목표도 파괴할 것"이라며 "앞으로 러시아 폭격기는 항상 전투기 호위를 받는다"고 밝혔다.

러시아의 이같은 조치는 이번 전투기 격추에 당장 직접적인 보복을 하지는 않겠지만, 다시 러시아 항공기에 대한 조준이 이뤄지면 대공미사일이나 전투기에 관계없이 요격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이에 대해 미국 정부 관계자는 즉각 "누구에게든 중대한 위협을 가할 수 있는 무기 체계"라며 "시리아 내 공습 작전에 큰 우려가 제기된다"고 경계했다.

러시아와 터키ㆍ미국 등 서방 간 갈등 수위가 높아지면서 프랑스 파리 테러 이후 IS를 상대로 단결하는 듯하던 국제정치 지형은 다시 갈등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강제출국` 에이미, 엘레베이터 딸린 100평 초호화 저택보니 `대박`
ㆍ지하철 4호선 미아역 화재 `운행 재개`…현재 상황보니 `아수라장`
ㆍ대학가상가, 광교(경기대)역 `리치프라자3` 투자열기로 후끈!
ㆍ美 블랙프라이데이 D-2, 알뜰쇼핑 `꿀팁`…득템 비법은?
ㆍ드라큘라 김준수, `억` 소리나는 재력 보니…5억원대 車 소유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