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터키

`러시아-터키` 갈등, 기름붓는 시리아 반군…`조종사 총살-구조헬기 파괴`





터키가 시리아 접경에서 영공을 침범했다며 24일 러시아 전투기를 격추한 가운데 시리아 반군이 탈출한 조종사를 사살하는 등 갈등의 골을 심화시키고 있다.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는 터키의 요청에 따라 24일 특별회의를 소집해 터키의 영공 방어 권리를 지지한 동시에 터키와 러시아에 대화로 긴장을 완화하라고 촉구했다.





터키군은 성명에서 터키 F-16s 전투기가 남부 하타이주 야일라다으 지역 영공을 침범한 전투기에 5분 동안 10차례 경고했으나 무시함해 교전수칙에 따라 공격했다고 밝혔다.





공격을 받은 러시아 수호이(Su)-24 전투기는 투르크멘족 반군이 장악한 지역인 시리아 북부 라타키아 주 야마디 마을에 떨어졌다.





터키 언론들은 이 과정에서 러시아 조종사 2명이 비상 탈출해 낙하산이 펴졌으며, 투르크멘 반군이 장악한 지역에 떨어진 1명은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시리아 내 투르크멘족 반군 부사령관은 24일(현지시간) "우리 병사들이 (낙하산을 타고 내려오는) 두 명의 파일럿들을 향해 총을 발사했다"며 "그들은 하늘에서 죽었다"고 전했다.





반군은 또 구출작전을 하던 러시아 헬기도 토우(TOW0) 대전차미사일로 파괴했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국방부도 헬기가 공격받은 사실을 확인하고 러시아 군인 1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한편 터키는 유엔에 러시아와 시리아 정부군의 투르크멘족 공격 문제를 안건으로 올려 항의하기로 했다.













`러시아-터키` 갈등, 기름붓는 시리아 반군…`조종사 총살-구조헬기 파괴`


채선아기자 clsrn833@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싸이 아버지 회사 연매출 1천억…미국도 인정한 금수저★ `아내도 재벌?`
ㆍ러시아 군용기 격추, 시리아 반군 “탈출 조종사 사살했다” 충격주장
ㆍ대학가상가, 광교(경기대)역 `리치프라자3` 투자열기로 후끈!
ㆍ`상상고양이` 조혜정 父 조재현 빌딩 가격 들어보니 `헉`…재산이 몇백억?
ㆍ공인중개사 합격자발표, 응시생 합격률보니…공인중개사 연봉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