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터키, 러시아 군용기 격추 장면보니 `경악`…17초간 영공침범 "2명 사살"



터키가 시리아 접경에서 영공을 침범했다며 24일 러시아 전투기를 격추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는 터키의 요청에 따라 24일 특별회의를 소집해 터키의 영공 방어 권리를 지지한 동시에 터키와 러시아에 대화로 긴장을 완화하라고 촉구했다.



터키군은 성명에서 터키 F-16s 전투기가 남부 하타이주 야일라다으 지역 영공을 침범한 전투기에 5분 동안 10차례 경고했으나 무시함해 교전수칙에 따라 공격했다고 밝혔다.



공격을 받은 러시아 수호이(Su)-24 전투기는 투르크멘족 반군이 장악한 지역인 시리아 북부 라타키아 주 야마디 마을에 떨어졌다.



유엔 주재 터키 대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보낸 긴급 서한에서 러시아 전투기 2대가 터키 영공을 17초 동안 침범했다고 밝혔다. 서한에서 "국적이 확인되지 않은 Su-24 2대가 터키 영공에 접근해 5분 동안 비상채널로 10차례 경고하고 즉각 남쪽으로 경로를 바꾸라고 요구했으나, 두 전투기는 터키 영공 1만9천ft 고도에서 각각 1.36마일과 1.15마일을 17초 동안 침범했다"고 말했다.



아흐메트 다부토울루 터키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영토와 영공을 침범한 것에 모든 조치를 취할 수 있는 국제적 권리와 국가적 의무가 있다는 것을 모두가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터키군이 공개한 레이더 자료에 따르면 야일라다으 지역의 국경선은 `U`자형으로 이 전투기는 시리아 영공에서 서쪽으로 비행하는 도중 가운데에 있는 터키 영공을 거친 것으로 추적됐다.



터키 언론들은 러시아 조종사 2명이 비상 탈출해 낙하산이 펴졌으며, 투르크멘 반군이 장악한 지역에 떨어진 1명은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자유시리아군(FSA) 소속인 투르크멘 반군은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종사의 낙하산 일부를 보여주며 2명 모두 사살했다고 주장했다. 반군은 또 구출작전을 하던 러시아 헬기도 토우(TOW0) 대전차미사일로 파괴했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국방부도 헬기가 공격받은 사실을 확인하고 러시아 군인 1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터키는 유엔에 러시아와 시리아 정부군의 투르크멘족 공격 문제를 안건으로 올려 항의하기로 했다.



터키, 러시아 군용기 격추 장면보니 `경악`…17초간 영공침범 "2명 사살"



[온라인뉴스팀]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싸이 아버지 회사 연매출 1천억…미국도 인정한 금수저★ `아내도 재벌?`
ㆍ터키, 러시아 군용기 격추 장면보니 `경악`…17초간 영공침범 "2명 사살"
ㆍ대학가상가, 광교(경기대)역 `리치프라자3` 투자열기로 후끈!
ㆍ`상상고양이` 조혜정 父 조재현 빌딩 가격 들어보니 `헉`…재산이 몇백억?
ㆍ정찬, 결혼 3년만에 이혼…이유 알고보니 `충격`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