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리화가` 수지 인터뷰 논란, 영화 설명하랬더니 `한숨 푹`…무슨 일이?



미쓰에이 수지가 영화 `도리화가` 인터뷰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SBS `접속 무비월드`에서 최기환 아나운서가 영화와 관련된 설명을 부탁하자 수지는 "여자만 소릴 할 수 있었던, 1867년"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에 최기환 아나운서가 "남자만"으로 정정해줬지만, 수지는 설명이 힘겨운 듯 버벅거렸고 대답을 마친 뒤 한숨을 쉬었다.



또 같은 날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도 수지는 `도리화가`로 사행시 짓기를 하며 `도`로 운을 띄운 뒤 영화 소개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 결국 류승룡이 마무리했다.



이에 논란이 일자 `도리화가` 스태프는 한 포털사이트에 댓글로 "이 영화 같이 참여한 사람으로서 누구보다 열심히 잘해내고 현장에서 싫어하는 사람 한명 없을 정도로 행복하게 그리고 책임감있게 해준 배우입니다. 아무것도 모르면서 본인 눈에 비친 것 하나 가지고 마음대로 망상하고 선동하지 마세요"라고 해명했다.





한편 `도리화가`는 1867년 여자가 판소리를 할 수 없던 시대, 운명을 거슬러 소리의 꿈을 꾸었던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 진채선(배수지)과 스승 신재효(류승룡)의 이야기 그린 작품으로 오늘(25) 개봉했다.







`도리화가` 수지 인터뷰 논란, 영화 설명하랬더니 `한숨 푹`…무슨 일이?


채선아기자 clsrn833@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싸이 아버지 회사 연매출 1천억…미국도 인정한 금수저★ `아내도 재벌?`
ㆍ러시아 군용기 격추, 시리아 반군 “탈출 조종사 사살했다” 충격주장
ㆍ대학가상가, 광교(경기대)역 `리치프라자3` 투자열기로 후끈!
ㆍ`상상고양이` 조혜정 父 조재현 빌딩 가격 들어보니 `헉`…재산이 몇백억?
ㆍ공인중개사 합격자발표, 응시생 합격률보니…공인중개사 연봉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