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아치아라의 비밀’ 문근영, 비상식에 대응하는 자세

[연예팀]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문근영의 연기가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11월25일 방송될 SBS 수목드라마 ‘마을-아치아라의 비밀’(극본 도현정, 연출 이용석)에 출연하는 문근영은 현실적인 감정 변화 연기로 드라마의 리얼리티를 높이고 있다.

한소윤(문근영)은 언니 김혜진(장희진)의 언니와 관련된 진실을 추적할수록 비상식적인 현실과 마주했다. 깊어지는 혼란스러움과 공포감에 본래의 침착함을 잃고 분노하기도 했고, 다시 한 번 자신을 다잡으며 두려움에 맞서기도 했다.

23년 만에 언니의 외로운 죽음과 마주한 소윤. 혼자 살았다는 죄책감과 죽기 전까지 자신을 찾으려 했던 혜진의 원한을 풀어주겠다는 책임감으로 그는 마을 내 언니의 가족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해왔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아무리 침착하게 따져도, 간절히 부탁해도 혜진의 이름만 나오면 입을 다문 채 언니와 자신을 멸시하는 마을 사람들 때문에 소윤은 초반과 달리 정색도 하고 분노도 표출하기 시작했다.

또한 혜진의 과거 행적을 되짚을수록, 관련된 사람이 죽는 등 상상도 할 수 없는 일들이 벌어지자 혼란스러움, 공포, 두려움 등 복잡한 심경을 느끼고 있다. 무엇보다 언니의 가족을 찾아 진실을 밝히겠다는 마음이 커져갈수록 점점 더 복잡해지는 현실에 답답했을 한소윤. 그렇기 때문에 소윤은 스스로 경우 없는 행동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마지막 지푸라기를 잡는 심정으로 마을 사람들에게 진실을 알려달라며 매달리고 있다.

제작진은 “소윤은 자신의 말을 들은 체도 않는 마을 사람들을 보며, 쥐가 궁지에 물리면 고양이를 문다는 말처럼, 진실에 매달리고 있다”며 “언니가 죽게 된 원인을 밝히겠다는 일념 하나로 본능적으로 변해가는 소윤이 앞으로 어떤 엔딩을 선사할지, 마지막까지 놓치지 말고 시청해달라”고 밝혔다.

한편 ‘마을-아치아라의 비밀’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SBS)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전효성, 소녀시대 티파니와 깜찍발랄 셀카
▶ [포토] 김남길 '도리화가 특별출연해요~'
▶ ‘복면가왕’ 거미, 연인 조정석 언급…“자신감 실어줬다”
▶ [포토] 트와이스 사나 '상큼한 미모'
▶ ‘풍문으로 들었쇼’, 장윤정 어머니의 폭로 메일 전말 밀착 취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