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유엔은 18일(현지시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북한 방문 관련 추측보도 자제를 촉구하며 현재 논의가 계속 진행중이라고 처음으로 공식화 했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이날 낮 뉴욕 유엔본부에서 있은 정례 브리핑에서 "반 총장은 한반도내에 대화 분위기를 조성하고, 평화와 안정을 증진시키기 위해 북한을 방문하는 것을 포함한 건설적인 노력을 기꺼이 할 용의가 있다는 점을 지속적으로 밝혀왔다"고 전제하고 "이런 차원에서 (반총장의 북한 방문) 논의가 현재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유엔이 반 총장의 방북 추진이 사실임을 공식으로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간 유엔 대변인은 반 총장이 특정 시점에 방북할 것이라는 보도나 예측이 나올 때마다 "해당 시점에는 방문하지 않는다"고 부인하면서도 방북 여부에 대해 `노 코멘트`로 일관,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



이어 유엔 대변인은 "(반 총장의 방북 발표는) 유엔 대변인 또는 관련 유엔 직원 또는 반 총장이 직접 하게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와 관련, 익명을 요구한 유엔 쪽 고위 소식통은 "반 총장이 방북을 추진하는 것은 사실이며, 현 시점에서는 `복수의 날짜`(dates)를 놓고 일정을 조율하는 상태"라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중국 신화통신이 북한 정부의 공식 창구인 조선중앙통신을 인용해 반 총장이 오는 23일부터 평양을 방문한다`고 보도한데 대해선 "23일도 `후보 날짜` 가운데 하나였으나 일정이 맞지 않아 선택되지 않은 것일 뿐"이라며 "아울러 조선중앙통신이 공식으로 밝힌 것도 아니지 않으냐"고 지적했다.



특히 이 소식통은 `반 총장의 방북 일정이 지연되는 것이 일부 유엔 회원국들의 반대 압력때문인가`라는 물음에 "전혀 그런 것은 없으며, 순전히 일정 조율상의 문제인 것으로 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유엔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반 총장이 오는 22일 말레이시아에서 열리는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참석하고 나서 23일 뉴욕으로 돌아왔다가 26일에는 몰라에서 열리는 영연방 정상회의, 28일에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 잇따라 참석한다고 일정을 소개했다.



아직 방북 일정이 확정될 때까지는 반 총장이 당초 예정된 일정을 소화할 것이라는 얘기다.



앞서 중국 신화통신은 지난 17일 반 총장이 23일부터 약 나흘간의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한다고 보도했다. 이에 유엔은 "반 총장이 (23일이 속한) 다음 주에는 북한을 방문하지 않는다"고 부인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유승준, 한국 비자발급 소송 “난 외국인 아닌 재외동포”
ㆍ친부살해 혐의 무기수 김신혜 재심…그렇다면, 아버지는 누가 살해했나
ㆍ대학가상가, 광교(경기대)역 `리치프라자3` 투자열기로 후끈!
ㆍ한국 자살 1위인데, 우울증 약복용 안 해 `부정적 인식 탓`…
ㆍ`라디오스타` 미나, 국내 최고령 고무신 `등극`…류필립에 대시받아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