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157곳 설문조사
대기업 10곳 가운데 7~8곳은 개정 세법이 적용되는 내년부터 세 부담이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157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해 19일 발표한 증세 체감도 설문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77.7%는 지난해 있었던 세법 개정의 영향으로 내년에 실효세율이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2009년 개정했던 세법이 적용된 2011년부터 자사의 법인세 실효세율이 계속해서 높아졌다는 기업도 59.9%에 달했다.

기업들은 세 부담이 늘어나는 이유로 △고용창출투자세액공제 기본공제 축소(31.8%) △기업소득환류세제 신설(28.7%) △연구인력개발비 세액공제(연구개발비용 세액공제) 축소(17.8%) △외국납부세액공제 축소(13.4%) 등을 꼽았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