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만희 아가포럼 공동 대표 "방범창 설치, 주거 환경 개선의 작은 시작"

“방범창 설치 등 조그마한 환경 변화로 범죄 발생 가능성을 줄일 수 있습니다. 그런 실천이 주거 환경을 개선하는 작은 시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만희 아가(雅家·우아한 집)포럼 공동 대표(서울시립대 도시과학대학원장·사진)는 지난 17일 서울 대치동 푸르지오밸리에서 열린 ‘아름다운 주택, 품격 있는 국토를 위한 세미나’에서 “방범창 설치는 단순히 보안의 문제가 아니라 삶의 질, 도시 미관 등과도 관련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세미나 주제는 ‘방범창 개선을 통한 안전과 미관’이었다.

아가포럼은 마을과 국토를 품격 있게 가꾸기 위한 아이디어 발굴을 위해 결성된 민간 모임으로, 국토해양부 차관을 지낸 한 대표와 정장원 동서피씨씨 대표 등이 주요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한 대표는 “방범창은 외부의 위험으로부터 보호해주는 장치지만 안에서 보면 외부를 바라보는 풍경 액자”라고 말했다. 방범창 개선 방안으로 도시 미관 개선을 위한 디자인 다양화, 기능성 강화, 구조 개선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