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은 반기문 사무총장이 오는 23일 북한 평양을 방문한다는 중국 신화통신 보도를 공식 부인했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대변인은 반기문 사무총장이 다음주 영연방정상회의가 개최되는 몰타에 간 뒤 이어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두자릭 대변인은 반기문 총장이 남북대화와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해 북한 방문 등 건설적인 역할을 맡겠다는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



중국 신화통신은 오늘 북한 조선중앙통신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반기문 총장이 오는 23일부터 나흘 일정으로 북한 평양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앞서 조선 중앙통신은 "반 총장의 평양 방문 건은 아직 확정 과정 중에 있으며 더는 구체적인 사항을 모른다"라고 보도해 방북 협상이 진행중임을 시사했다.



`반기문 총장 다음주 방북 보도` 공식 부인‥中신화통신 오보?

`반기문 총장 다음주 방북 보도` 공식 부인‥中신화통신 오보?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시리아 난민 200명, 난민신청해 국내유입…현재 공항대기
ㆍ유승준, 한국 비자 발급 소송…“너무 오래 고통받았다” 공식입장 [전문]
ㆍ대학가상가, 광교(경기대)역 `리치프라자3` 투자열기로 후끈!
ㆍ파리행 에어프랑스 여객기 2대, 테러 위협에 항로 긴급 변경
ㆍ[카드뉴스] 세계 위인들이라면 IS와 어떤식으로 싸울까?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