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께 서비스 시작…고급택시 시장 경쟁 가열

콜택시 O2O(온라인과 오프라인의 연계) 서비스의 원조격인 우버가 국내 고급택시 서비스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카카오의 같은 서비스인 '카카오택시 블랙'과 치열한 경쟁구도가 형성될 전망이다.

우버테크놀로지는 서울시의 고급택시 도입에 맞춰 기존에 운영하던 프리미엄 차량 '우버블랙'을 고급택시 서비스로 새롭게 출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새로운 우버블랙은 고급택시 서비스를 제공하려는 서울 시내 개인택시 기사들이 자사 플랫폼을 활용해 승객 호출을 받아 배차하는 방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기아자동차와의 제휴에 따라 우버블랙 플랫폼을 활용하는 택시기사는 기아차의 'K9' 고급세단 모델을 특정 할인율을 적용받아 구매할 수 있다.

우버는 차량 인포테인먼트 전문기업인 현대 엠엔소프트의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맵피를 자체 애플리케이션에 통합·연동해 위치 정보 및 내비게이션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새로운 우버블랙 서비스는 운영 시스템 정비와 기사 모집 및 교육, 서울시의 승인을 마친 뒤 올 연말께 개시된다.

기존 서비스와의 가장 큰 차이점은 이용 가능한 대상이 확대됐다는 것이다.

기존의 우버블랙은 장애인이나 외국인 등 특정 이용자에게 제한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었지만, 이제는 모든 고객을 대상으로 일반 콜택시와 동일하게 배차·운행이 가능해진다.

우버는 특히 금요일이나 토요일 밤 강남역 부근의 승차난을 해소하기 위한 서울시의 '해피존 제도'에 자사 차량 이용이 가능하도록 협조할 계획이다.

요금 수준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나 경쟁 서비스인 카카오택시 블랙과 유사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택시 블랙은 기본요금 8천원에 자체 개발한 미터기를 활용해 거리·시간 상호병산제로 계산한 요금이 최종 부과된다.

카카오는 자체 시뮬레이션 결과 이용 요금을 중형택시의 2.5배, 모범택시의 1.5배 수준으로 예상했다.

강경훈 우버코리아 대표는 "고급택시 도입은 소비자의 선택 폭을 넓히고 교통산업의 발전을 촉진하는 미래지향적 결정"이라며 "택시기사들이 우버블랙으로 새로운 영역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수익 개선의 기회로 활용하도록 업계의 목소리를 귀담아듣겠다"고 말했다.

우버는 2013년 8월 리무진 회사와 제휴한 우버블랙을 출시하며 국내 시장에 진출한 뒤 일반인의 차량 공유 서비스인 '우버엑스'와 일반 택시를 연결하는 '우버택시'를 잇달아 출시했다.

그러나 우버엑스는 불법 유상 운송행위라는 논란 끝에 국내에서 영업을 중단했다.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bry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