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에 필요한 21세기 직무능력

중국은 '빠른 늑대'
미국 기업이 0에서 1 끌어낸다면
중국 기업은 1에서 100 만들어
‘글로벌 인재포럼 2015’ 특별세션에서 강성모 KAIST 총장(왼쪽부터)과 제이크 슈워츠 제너럴어셈블리 최고경영자(CEO) 겸 공동창립자, 조지 입 중국 CEIBS 교수 겸 중국혁신센터 소장이 ‘중국의 보이지 않는 혁신’을 주제로 대담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글로벌 인재포럼 2015’ 특별세션에서 강성모 KAIST 총장(왼쪽부터)과 제이크 슈워츠 제너럴어셈블리 최고경영자(CEO) 겸 공동창립자, 조지 입 중국 CEIBS 교수 겸 중국혁신센터 소장이 ‘중국의 보이지 않는 혁신’을 주제로 대담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행동이 생각을 만든다. 그 반대가 아니다. 혁신적 아이디어를 위해선 일단 행동해야 한다는 점을 명심하라.”

4일 ‘글로벌 인재포럼 2015’ 행사의 첫 번째 특별세션 발표자로 나선 조지 입 중국유럽국제경영대학원(CEIBS) 교수 겸 중국혁신센터 소장의 말이다. 그는 ‘중국의 보이지 않는 혁신’이라는 주제로 열린 세션에서 “저성장의 늪에 빠져 있는 21세기의 성장동력은 혁신이고, 이는 생각이 아닌 ‘행동’에서 나온다”며 이렇게 강조했다.

중국 전문가인 입 소장은 “중국은 기업가 정신으로 무장하고 빠르게 행동하며 혁신하는 국가”라며 “중국의 첫 번째 성장이 ‘베끼기’에서 왔고 두 번째는 ‘글로벌 공급망 참여’에서 왔으며 세 번째 성장은 ‘혁신’이 이끌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행동하는 중국’을 높이 평가했다. 역사가 오래된 서구의 기업이 더디게 움직이고 위험을 회피하는 반면 중국 기업은 새롭게 열린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위험을 감수한다는 것이다. 입 소장은 “전기차와 관련한 새로운 시장은 중국에서 탄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충전소가 먼저냐, 전기차가 먼저냐’와 같은 논쟁 없이 필요하면 곧바로 인프라 구축에 나설 것이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현금수송차량을 생산해 수출하는 중국 기업의 사례도 소개했다. 현금수송차량과 같은 특수보안차량은 각국마다 규제와 기준이 달라서 글로벌 기준을 마련하기 어려운 것으로 여겨졌다. 하지만 한 중국 기업이 100여명의 기술자를 세계 각국에 파견해 공통점을 찾아냈고, 이를 상용화해 결국 수출에 성공했다.

입 소장은 “미국과 유럽 기업이 0에서 1을 만드는 혁신을 한다면 중국 기업은 1을 100으로 만들어낸다”며 “강력한 리더십 아래 빠르게 움직이는 ‘늑대정신’이 21세기에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 기업에 대해 “큰 덩치를 웅크리고 있는 ‘스모전략’보다는 빠른 ‘유도전략’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또 다른 발표자인 제이크 슈워츠 제너럴어셈블리 최고경영자(CEO) 겸 공동창립자도 “창의적 사고방식은 ‘행동’이 중요하다”고 동의했다. 사고방식 자체도 중요하지만 사고 또한 뭔가 해봤던 경험에서 나온다는 것이다. 그는 “불 속에 뛰어들어 실질적인 것을 만들어내고 이를 되돌아보는 것이 혁신을 이루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며 “이것이 교육 스타트업인 제너럴어셈블리의 핵심 철학”이라고 강조했다.

슈워츠 CEO는 제너럴어셈블리의 학생을 모집할 때 교육을 받으려는 동기와 목표의식, 팀워크 능력을 가장 중요시한다고 했다. 주로 정보기술(IT) 관련 교육을 하기 때문에 컴퓨터 기술과 수학적 지식이 필요하다. 하지만 이를 배울 수 있는 기반이 되는 것은 팀워크와 목표의식이라는 설명이다.

뉴욕에서 시작해 미국 서부와 중국 상하이, 호주 멜버른 등 세계로 뻗어 나가는 교육기업을 키운 그는 “한국은 창업 생태계가 막 형성되고 있는 매력적인 시장”이라며 “한국의 강점인 인적 자원을 활성화하기 위해 서울 진출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한신/김동현 기자 han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