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시원 전 부인, 위증 혐의 `벌금형 확정`(사진=알스컴퍼니)



[조은애 기자] 위증 혐의로 기소됐던 류시원의 전 부인 조 씨의 벌금형이 확정됐다.



대법원은 29일 배우 류시원의 형사재판에서 거짓말을 한 혐의로 기소된 조 씨에게 벌금 70만 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앞서 조 씨는 류시원이 자신의 차량에 위치추적 장치를 부착해 부당하게 피해를 입었다고 증언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류시원이 가정에 소홀했다고 주장했으며 이에 공판 직후 류시원은 조 씨를 위증 혐의로 고소했다.



재판부는 "조 씨가 2013년 8월 류시원의 재판에 출석해 아파트 경비실에서 류시원의 차량 출입기록과 엘리베이터 CCTV녹화기록을 확인한 사실이 있으면서도 그런 적이 없다고 한 부분에서 위증이 인정된다"라며 위증죄를 일부 인정했다. 이후 조 씨는 법률대리인을 통해 상고장을 제출했다.



한편 류시원과 조 씨는 2010년 10월 결혼해 이듬해 1월 딸을 얻었다. 이후 2012년 3월 이혼조정신청을 접수했고 올해 1월 이혼 소송이 마무리됐다. 재판부는 혼인 파탄의 책임이 류시원에게 있다고 인정, 조 씨 일부 승소 판결을 내린 바 있다.





eu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MVP 이대호, 슬럼프 고백 "하루에 소주 20병 넘게 마셔"
ㆍ한국시리즈 이재용 vs 박용만 응원경쟁도 치열
ㆍ"영어", 하루 30분으로 미국인되는법!
ㆍ유라, 망사 스타킹에 시스루…터질듯한 볼륨감 `아찔`
ㆍ해피투게더 성유리, 스토킹 일화 "핑클 시절 옷 갈아입고 있는데..."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