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은 30일 삼성전자에 대해 주주환원 정책 발표로 재평가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60만원을 유지했습니다.



유종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시장의 기대를 뛰어넘는 주주환원 정책을 발표했다"며 "11조3000억원의 특별자사주 매입 소각 결정과 함께 향후 3년간 잉여 현금 흐름의 30~50%를 주주환원에 사용하겠다고 밝혔다"고 설명했습니다.



유 연구원은 "적극적인 주주환원 정책으로 투자자 신뢰회복이 기대된다"며 "계속 쌓여만 가는 현금 활용처에 대한 시장의 의구심을 어느 정도 해소하고, 주가 할인 요인을 해소함으로써 평가 가치 상승도 기대된다"고 판단했습니다.



이어 유 연구원은 "내년 1분기까지 계절적 비수기로 인한 이익모멘텀 약화보다는 주주환원 정책과 반도체 업황 회복으로 인한 주가 상승을 기대할 수 있는 시점"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다만 유 연구원은 "유럽의 경우 상반기 환율 약세로 인한 충격에서 어느 정도 벗어나는 분위기지만, 러시아나 남미 등 이머징 지역의 경우 수요회복이 여전히 부진한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정미형기자 mhchu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오늘부터 `계좌이동제` 시행, 주거래은행 옮기기가…이렇게 쉬워?
ㆍ차기 검찰총장 내정자 김수남은 누구?
ㆍ"영어", 하루 30분으로 미국인되는법!
ㆍ유라, 망사 스타킹에 시스루…터질듯한 볼륨감 `아찔`
ㆍ해피투게더 성유리, 스토킹 일화 "핑클 시절 옷 갈아입고 있는데..."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