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력 사업 구조조정
3분기 영업이익 1015억
체질개선 성공한 삼성전기

대규모 사업 구조조정으로 진통을 겪은 삼성전기(96,600 +3.09%)가 2년 만에 분기 영업이익 1000억원대를 회복했다.

삼성전기는 지난 3분기 매출 1조6095억원과 영업이익 1015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8.3%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흑자로 돌아섰다. 삼성전기가 분기에 1000억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낸 것은 2013년 3분기(1643억원) 이후 처음이다.

삼성전기가 모처럼 견조한 영업이익을 낸 것은 구조조정을 통한 체질 개선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삼성전기는 지난 6~7월 하드디스크드라이브(HDD) 모터 사업을 매각하고 파워, 튜너, 전자가격표시기(ESL) 사업 등을 분사했다. 비주력 사업을 정리하고 적층세라믹콘덴서(MLCC)와 카메라 모듈 등 주력 사업에 집중하겠다는 전략에서다. 매출에 비해 수익성이 낮은 사업을 떼어내자 영업이익이 상대적으로 커진 측면이 있다.

이호익 삼성전기 재경팀 상무는 “주력 사업에 역량을 집중해 회사 경쟁력을 강화할 여력이 마련됐다”고 말했다.

또 3분기에는 삼성전자 등 주요 거래처가 스마트폰 신제품을 출시하면서 MLCC, 패키지 기판 등의 매출이 늘었다. 수익성이 높은 고부가 제품 판매 비중도 증가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