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 신동주(61)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경영권 다툼 중인 신동빈(60)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달에 이어 또 100억원의 사재를 공익사업에 내놓았다.

롯데그룹은 26일 청년창업 활동 지원을 위한 별도 투자법인 '롯데 액셀러레이터(accelerator·창업 초기 자금·인프라·컨설팅 등 제공)'를 설립하고 1천억원 규모의 투자금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신 회장의 사재 100억원과 롯데 계열사가 출연한 200억원으로 초기 자본금 300억원을 모으고, 이후 외부 투자유치 등을 위해 1천억원 규모로 펀드 규모를 늘린다는 설명이다.

롯데는 지금까지 백화점·면세점 등 계열사별로 간헐적으로 스타트업(start-up·신생 벤처기업) 활동을 펼쳤으나 이번 투자법인 설립을 계기로 그룹 차원에서 청년창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창업 초기단계에는 창업자금과 사무공간, 1대 1 멘토링(롯데 임원·팀장·창업전문가 컨설팅) 등을 제공한다.

특히 면세점·백화점·마트·온라인몰 등 다양한 유통채널을 통해 사업 아이디어를 실제로 적용·실행할 기회를 마련해줄 계획이다.

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신생기업의 지역 특화사업도 추진한다.

성장단계에 이른 신생기업에 대해서는 롯데가 직접 투자하고, 국내외 벤처캐피탈 투자를 유치해 사업자금 확보도 돕는다.

롯데의 온·오프라인 유통채널을 통한 판로 지원도 받을 수 있다.

장기적으로는 스타트업이 성장해 성공적으로 투자를 회수할 수 있도록 인수·합병(M&A), 글로벌 사업 진출 등에까지 도움을 준다.

롯데는 이 같은 지원 프로그램과 1천억원의 투자 재원을 바탕으로 향후 3년동안 유통·서비스·문화·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100개 이상의 우수 스타트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신 회장은 "롯데 액셀러레이터 사업을 중심으로, 청년 스타트업에 대한 적극적 투자와 혁신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청년 고용창출, 창조경제 활성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연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신 회장은 지난달 24일에도 롯데문화재단 설립에 필요한 200억원 가운데 100억원을 사재로 출연한 바 있다.

롯데는 문화재단을 통해 클래식 음악을 포함한 공연 문화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잇단 신 회장의 공익사업 사재 출연은 경영권 분쟁 와중에서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롯데의 이미지를 고려한 행보로 해석된다.

또 출연은 아니지만, 지난 8월 28일 신 회장이 자신의 재산 357억5천800만원을 들여 롯데제과 지분 1.3%를 매입한 것도 순환출자 고리 수를 줄여야한다는 그룹 차원의 과제에 신 회장 개인 재산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사례이다.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shk99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