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페이, 한국 방문 일본인 대상 환전·출금 서비스

네이버(314,000 -2.48%)의 자회사 라인은 라인페이와 신한은행이 플랫폼 기반 제휴 서비스 출시를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라인페이는 2014년 12월 선보인 라인의 간편결제 플랫폼이다. 이용자간 송금과 가맹점 결제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며 일본 내 간편 결제 서비스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

이번 제휴로 양사는 2016년 상반기부터 한국을 방문한 일본 이용자들이 신한은행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라인페이에 충전된 엔화를 원화로 출금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추후 협력 분야를 확대해 라인 이용자들을 위한 새로운 서비스들을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일본인들은 ATM에 대한 생활이 익숙해 해당 서비스에 대한 활용도가 높을 것"이라며 "환율우대를 통해 서비스를 차별화시킬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라인페이 관계자는" 라인페이와 신한은행의 협업을 통해 온·오프라인 쇼핑 및 환전에 있어 이전과 다른 서비스가 탄생할 것"이라며 "향후 시너지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다각도에서 협업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에드워드 권 "셰프의 예능화, 문제다"] ['유니클로 취업' 인사담당자에게 물었더니…"소통하는 리더 찾는다"] [2030, 폭스바겐 사태에도 구입할 생각 있나?] [면세점 사회환원 경쟁…'수성' 롯데 1500억vs'공격' 두산 영업익 10% 푼다] [신동주, 광윤사 주총 열고 신동빈 이사 해임 시도…롯데 "경영권 영향 없다"]

최유리 한경닷컴 기자 nowher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