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티코토미' 교정 도입한 대전 치과, 치아교정 기간 줄여 주목

치아교정을 하고 싶은 이유는 사람마다 천차만별로 다르겠지만, 다른 이유를 가지고 치과를 찾는 사람들이라고 하더라도 마음만은 똑같다. “가급적이면 빠른 시간 내에, 내가 원하는 결과를 보고 싶다”는 것. 특히 취업 혹은 유학을 앞두고 있는 사람, 1년 이내에 결혼을 계획하고 있는 사람, 군입대 전 치아교정을 완료하고 싶은 사람 등 시간에 제약이 있는 사람이라면 빠른 변화를 원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치아교정이 완료되는 데에 필요한 기간은 마음대로 되는 것이 아니다. 치료기간은 교정 장치에 따라, 또 사람에 따라 차이가 크기는 하지만 치아는 일반적으로 한 달에 1mm가량 아주 느리게 이동하기 때문에 짧게는 1년 6개월, 길게는 3년까지도 각오해야 한다. 이런 이유 때문에, 시간의 제약이 많은 사람인 경우 불가피하게 치아성형을 선택하기도 한다.

대전 서울바른치과의 김신엽 교수는 “단순히 치아교정의 기간을 단축하기 위해 치아성형을 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치아의 이동속도를 빠르게 해주는 코티코토미 치아교정을 통해 1년 이내에 치아교정이 완료되는 것을 기대해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코티코토미 교정이란 급속교정 중에서도 이를 둘러싸고 있는 단단한 잇몸 뼈의 일부를 제거해, 좀 더 빠른 치아 이동을 유도하는 방법이다. 양악수술과는 달리 국소마취를 한 뒤 간단한 치주과 시술만으로 교정기간을 단축할 수 있으며, 이는 당일퇴원이 가능할 정도로 부담도 적다. 삐뚤어진 치열이나 덧니 등에 적용하여 빠른 치아이동을 기대할 수 있으며 정확한 교정 진단을 통해 시술 가능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이날 대전 서울바른치과 김신엽 교수는 “치주에 특정 시술을 통하여 잇몸을 자극하는 방법이기 때문에 치과교정과와 치주과의 협진이 가능한 교정치과를 선택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무조건 좋은 술식은 없는 만큼 전문가와 충분한 상담을 통해 치료 여부를 결정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