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00대 기업에 몸담은 외국인 임원이 1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현재 100대 기업 전체 임원은 1928명으로 이중 외국인 임원은 18개사에 101명이 소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임원 비중은 1.5%다.

단일 기업으로는 삼성전자(58,000 -1.19%)가 단연 최다였다. 전체 숫자의 절반이 넘는 57명이다.

글로벌 기업으로서 해외 핵심 인재 영입에도 상당히 공을 들인다는 점을 여실히 보여줬다.

기업분석 전문업체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는 28일 '2015년 국내 100대 기업 내외국인 임원 현황 분석'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조사 대상 기업은 금융업을 제외한 상장사로 100대 순위는 매출 기준이다.

외국인 임원은 반기보고서에 명시된 현황을 기준으로 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그룹 계열사에는 최근 통합 출범한 삼성물산(124,000 -1.98%)(13명), 삼성엔지니어링(12,400 -1.59%)(6명), 삼성SDI(444,000 -5.73%)(3명), 삼성전기(138,000 +0.36%)(2명) 등 모두 81명의 외국인 임원이 포진했다. 100대 기업 외국인 임원 10명 중 8명은 '삼성맨'인 셈이다.

삼성전자에는 부사장급 외국인 임원도 3명이나 된다. 팀 백스터(54), 왕통(53), 데이빗 스틸(49) 부사장이 주인공이다.

미국 로저 윌리엄스대 출신의 백스터 부사장은 미국법인에 재직 중이고 중국 북경우전대 출신인 왕통 부사장은 중국판매법인 담당 임원이다. MIT 박사 출신의 스틸 부사장은 북미총괄 기획홍보팀장으로 활약했고 현재 커뮤니케이션팀 소속 임원이다.

삼성에 이어 외국인 임원이 많은 기업은 한온시스템(13,000 +1.96%)(구 한라(3,790 -1.56%)비스테온공조) 4명, LG전자(88,700 +1.95%) 3명, 현대자동차·대한항공(19,500 -1.02%)·CJ제일제당(401,000 -3.14%) 각 2명 등이다.

순혈주의가 강한 포스코(210,500 +2.18%)를 비롯한 철강업체와 조선·중공업 부문에는 외국인 임원이 단 한 명도 없었다.

외국인 임원의 평균 연령은 52.8세로 파악됐다.

최고령 임원은 올해 68세로 SK이노베이션(172,000 -5.49%)에 재직 중인 라그하반 아이어 수석연구원이다. 아이어 수석연구원은 2013년 11월 SK이노베이션 임원으로 합류했다.

최연소 외국인 임원은 인도 출신 과학자이자 엔지니어인 삼성전자의 프라나브 미스트리 연구위원(34)이다.

외국인 임원 중 60대는 13명이고, 50대는 52명, 40대는 35명, 30대는 1명으로 집계됐다.

외국인 등기임원으로는 에쓰오일(63,600 0.00%)을 이끄는 나세르 알 마하셔 대표이사가 있다.

성별로는 남성이 97명으로 압도적이었고 여성 임원은 4명뿐이었다. 4명 중 3명은 삼성전자에 재직 중이다. 사라즈미 요시미(56) 연구위원, 로빈 비양폐(56) 전문위원, 장단단(51) 상무다.

오일선 소장은 "해외 글로벌 기업들을 살펴보면 국적이 다른 인재가 10% 넘게 있더라도 이질적인 문화 다양성을 인정하면서 회사 비전에 집중하는 문화를 오랜 기간 구축하고 있다"면서 "우리 대기업도 외국인 핵심 인재가 잘 융합할 수 있는 기업 문화의 다양성을 구축하는데 많은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이인포AD
POLL 진행중 : 2020.08.06~2020.08.19

정부가 서울 등 수도권에서 주택공급을 늘린다는 목표로 8·4 부동산대책을 발표하자 실효성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공공 재건축을 선택하는 조합이 있을 것이냐는 겁니다. 공공재건축은 LH나 SH 같은 공공기관이 재건축 사업의 시행 주체로 참여합니다. 용적률을 높여주고 각종 인허가를 간소화하는 대신 임대주택 비율도 높여 재건축 공공성을 강화하는게 핵심입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용적률은 공공의 것이고, 공공재건축은 조합과 공공이 모두 이익을 볼 수 있는 사업 방식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반면 서울 주요 재건축 조합 입장은 다릅니다. 분양가상한제, 초과이익환수제 등으로 묶인데다 공공 재건축을 선택해도 70%를 기부채납으로 거둬가기 때문입니다. 수익성이 적어 참여할 수는 없다는 겁니다. 8·4대책 공공 재건축 방안, 실효성이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