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100억 출연 롯데문화재단 출범

롯데그룹이 신동빈 회장(사진)의 사재 100억원을 포함해 200억원 규모의 문화재단을 설립했다.

롯데는 문화예술 지원을 본격화하기 위해 24일 롯데문화재단을 출범시켰다고 발표했다. 재단 출연금은 200억원으로, 신 회장이 사재 100억원을 출연했다. 롯데물산 호텔롯데 롯데쇼핑 등 세 개 계열사가 나머지 100억원을 조성했다.

신 회장은 재단 이사장을 맡아 그룹 차원의 문화예술 지원활동(메세나)을 지휘한다. 해외 유명 공연을 소개하고, 음악 인재를 발굴하는 등 클래식 음악 활성화에 중점을 둘 방침이다.

서울 신천동 제2롯데월드몰 8~10층에 내년 말 개관할 예정인 롯데콘서트홀이 이 같은 메세나활동의 중심이 된다. 클래식 음악 전용공간인 롯데콘서트홀은 2036석 규모로 기업이 운영하는 공연장 중 국내 최대 규모다. 또 국내 최초로 객석이 무대를 에워싸는 빈야드(vineyard) 형태로 설계했다. 신 회장은 “문화재단을 롯데가 추구하는 ‘풍요로운 삶’이라는 가치를 국민과 함께 나누는 구심점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11월 대한스키협회장에 취임하는 등 문화와 체육을 통한 사회공헌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