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4일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
윤부근 삼성전자 CE부문 대표 "올해부터 IoT서 매출 나올 것"

“올해부터 사물인터넷(IoT) 분야에서 매출이 나오기 시작해서 꾸준히 커질 겁니다.”

윤부근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부문 대표이사(사진)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세계가전박람회(IFA) 개막을 하루 앞둔 3일 새로운 IoT 플랫폼인 ‘삼성 스마트싱스 허브’를 공개한 뒤 이같이 말했다.

삼성 스마트싱스 허브는 삼성전자가 지난해 8월 인수한 미국 IoT 플랫폼 업체인 스마트싱스와 함께 선보인 것이다. 이 플랫폼을 적용하면 기기 간 연결 및 제어가 가능하다. 윤 대표는 “IoT 생태계는 가정에서 시작해 도시로, 도시에서 국가로 계속 확장해 전 세계를 연결할 것”이라며 “IoT 시대에서 삼성전자가 할 수 있는 역할을 계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 대표는 이번 전시에서 처음 공개한 IoT 기반 헬스케어 기기인 ‘슬립센스’가 이달 중 출시되면 IoT 분야에서 매출이 본격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슬립센스는 이달부터 유럽, 미국 등에 출시할 예정이다. 윤 사장은 “사용자의 생활 편의에 도움을 줄 다른 IoT 제품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표는 세계 드럼세탁기 1위를 차지하겠다는 목표도 내걸었다.

베를린=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