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원표 삼성전자 사장 "IoT는 패러다임 바꿀 거대한 물결"

“사물인터넷(IoT)은 단순한 기술 트렌드가 아니라 산업 패러다임을 바꿀 거대한 조류입니다. 새 플랫폼을 앞세워 IoT 생태계를 무한 확장할 겁니다.”

홍원표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실 사장(사진)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국제가전박람회(IFA) 개막을 하루 앞둔 3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새로운 IoT 플랫폼인 ‘삼성 스마트싱스 허브’를 공개하며 이같이 말했다.

삼성 스마트싱스 허브는 삼성전자가 지난해 8월 인수한 미국 IoT 플랫폼업체인 스마트싱스와 함께 선보인 것이다. IoT 시대가 빠르게 올 것으로 보고 시장 선점에 나섰다. 스마트싱스 허브는 기존 업계에서 내놓은 플랫폼에 비해 기기 간 연결 속도를 높이고 제어 기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카메라와 연동해 집안을 확인할 수 있는 보안 기능도 추가했다. 홍 사장은 “플랫폼을 개방하고 업계를 넘나들며 협업한다는 방향을 기본으로 IoT 전략을 강화하고 있다”며 “삼성 스마트싱스 허브를 중심으로 IoT 생태계를 키우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달 영국을 시작으로 유럽에서 먼저 삼성 스마트싱스 허브를 적용한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베를린=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