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가 7조원 제시…4일 계약 체결 예정

토종 사모펀드(PEF)인 MBK파트너스가 홈플러스 인수를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2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MBK는 홈플러스의 대주주인 영국 테스코그룹으로부터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가격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주식 양수도 계약은 이르면 오는 4일께 체결될 것으로 업계는 관측했다.

양측은 현재 최종 가격 등 세부 조건에 대한 이견 조율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4일 본입찰에서는 MBK와 글로벌 PEF인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AEP)-KKR 컨소시엄, 그리고 칼라일그룹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MBK는 인수가로 가장 높은 7조원 이상을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2007년 신한금융지주의 옛 LG카드 인수가격인 6조6천765억원을 웃도는 국내 M&A 역사상 최고가 기록이다.

KKR 컨소시엄은 인수 자금을 MBK와 비슷한 7조원 안팎으로 제시했으나 자금 조달에 대한 증빙을 제대로 하지 못해 탈락했으며, 칼라일은 가격을 상대적으로 낮게 써내 이번 입찰에서 고배를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indig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