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하나투어와 모두투어 등 국내 여행업계 '빅2'가 장기 불황에도 불구하고 역대 8월 기준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하나투어 상품을 예약하고 해외여행을 떠난 사람은 20만9천여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0.5% 성장했다.

이는 창사이래 월간 최대를 기록했던 올해 1월(25만6천명)에 이어 두번 째로 많은 수치다.

이에 따라 올해 여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로 다소 부진했던 해외여행 수요가 대부분 회복된 것으로 보인다.

8월 해외여행 수요 비중을 지역별로 보면 동남아가 35.0%로 가장 높고 일본 27.2%, 중국 22.0%, 유럽 8.7%, 남태평양 4.7%, 미주 2.4% 등의 순이다.

작년동기 대비 증감여부로는 유럽을 제외한 대부분이 성장세를 보였다.

일본이 54.8%로 증가폭이 가장 컸고 동남아(15.3%), 남태평양(11.8%), 미주(10.4%), 중국(9.9%) 등의 순이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올해 여름휴가 해외여행 수요가 메르스에 따른 불안심리로 평년대비 다소 늦은 8월에 집중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9월 추석연휴기간 해외여행수요는 작년동기에 비해 10% 늘어났다고 하나투어는 전했다.

지난달 모두투어네트워크의 해외여행 수요도 창사 이래 8월 기준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8월 해외여행 송객은 12만6천명으로 작년동기에 비해 무려 39.4% 증가했다.

모두투어 관계자는 "6월 메르스라는 대형악재로 시작했지만 7월에 이어 8월에도 기록적인 송객을 달성한 것이 고무적"이라며 "해외여행 예약자가 추석연휴가 있는 9월뿐만 아니라 10월에도 25%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어 4분기 전망도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chunj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