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벌 따지는 스타트업 업계서 '배달의민족' 앱 돌풍

웹디자이너 접고 창업 뛰어들어
6개월간 5만개 음식점정보 모아
앱 올린 다음날 인기차트 1위
[출범 10년…미리 보는 인재포럼] 전문대 출신 김봉진 대표 "사회가 정해준 길 아닌  내가 잘할 수 있는 것 고민…고정관념 깼죠"

한 해에도 1000여개의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이 생겼다가 사라진다. 이 중 창업에 성공해 이름을 알리는 기업은 1%도 안 된다. 성공한 기업 대표는 대부분 KAIST, 서울대 등 소위 명문대 출신이거나 유학파다. 유난히 학벌을 많이 따지는 분야가 스타트업 업계다.

외식음식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사진)는 이런 일반적인 ‘성공 공식’에서 비켜서 있는 사람이다. ‘공고-전문대(서울예술대)’를 졸업했다. 게다가 디자이너 출신이다. 배달의민족은 배달 앱 업계 1위를 차지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창업 후 앱 누적 다운로드 수 1800만건, 월간 주문량 500만건. 하루에도 16만건 이상의 음식 주문이 배달의민족 앱을 통해 이뤄지고 있다.

1일 서울 석촌호수 근처 우아한형제들 사무실에서 만난 김 대표는 “사회에서 정해준 길을 가는 대신 항상 ‘내가 하고 싶은 것’ ‘내가 잘할 수 있는 것’에 대해 끊임없이 생각한 덕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공고를 다니다 미술에 대한 꿈을 품고 서울예술대에 진학했고, NHN(현 네이버) 네오위즈 이모션 등 굵직한 회사에서 웹디자이너로 활동하다 창업한 이유도 그 때문이었다. “소위 SKY(서울대·고려대·연세대) 졸업생 사이의 학연이나 파벌에서 소외돼있다 보니 회사 다니는 내내 ‘나는 비주류’라는 느낌이 강했어요. 오히려 그래서 ‘주류도 아닌데’라는 생각으로 과감히 창업을 시도할 수 있었습니다.”

그가 외식음식 주문 앱을 개발해야겠다고 생각한 계기는 스마트폰 때문이었다. 2010년 애플의 아이폰이 국내에 처음 수입돼 사람들의 생활 습관을 바꾸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그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생활에 유용한 서비스를 개발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배달 앱 성공의 관건은 ‘음식점 정보’였다. 앱에 담을 음식점 자료(DB)를 최대한 많이 구축해야 했다. 앱을 출시하기 전 그는 서울역에 전국 전단광고(일명 ‘찌라시’) 대행사업자들을 모아놓고 사업설명회를 열었다. 길거리를 배회하며 전단을 줍는 것도 다반사였다. “쓰레기통도 뒤지고, 전단 인쇄소에 가서 한 장만 빼달라고 사정하기도 하면서 6개월 만에 5만개의 음식점 정보를 모았어요.” 완성된 앱을 앱스토어(앱 장터)에 올린 다음날 배달의민족은 ‘앱스토어 인기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김 대표는 자칭 타칭 ‘독서광’이다. 독서는 ‘성공 습관’을 묻는 질문에 쑥스러워하며 그가 한 답이다. 김 대표는 한 달에 평균 20만원어치의 책을 산다. 회사 경영, 마케팅 아이디어, 인생의 방향성 등에 대한 영감을 얻기 위해서다. 그는 “인문학부터 철학, 디자인, 경영, 심리학 등 다양한 책을 가리지 않고 읽는다”며 “다양한 책을 함께 읽으면 어느 순간 머릿속에서 책끼리 얘기를 나누는데 굉장히 흥미롭고 도움이 많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젊은 세대에게 가장 중요한 건 당장 돈을 버는 게 아니라 ‘세상에 대해 스스로 정의 내릴 수 있는 힘을 갖는 것’이라 말하고 싶다”고 했다. “흔들리지 않는 가치관을 지니게 되면 세상을 자기 편으로 만들 수 있어요. 그렇지 않으면 다른 사람이 세워 놓은 법칙대로만 살게 될 겁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