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차녀 결혼식에 `깜짝 하객`으로 참석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복수의 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문 대표는 26일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김 대표 차녀 결혼식에 수행비서만 대동하고 예고없이 참석했다는 것.







<사진설명=국회 본회의장에서 악수로 인사를 나누고 있는 문재인 대표와 김무성 대표>



문 대표의 `뜻박의` 축하인사에 김 대표는 감사의 뜻을 전하면서 가족들을 소개했고, 문 대표는 인사를 나눈 뒤 곧 식장을 떠났다고 한다.



당일 예식이 양가 가족과 친지만 참석한 가운데 열렸고 김 대표도 주변에 소식을 전하지 않았지만,



문 대표가 보좌진으로부터 소식을 전해들은 뒤 참석을 결정, 여야대표 만남이 관심을 모은 것.



김 대표도 사전에 알리지도 않았는데 문 대표가 직접 참석한 데 대해 기쁨을 감추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 관계자는 "문 대표가 `아는데 어떻게 안 가느냐`라며 본인도 혼사를 치러본 아버지로서 축하해주고 싶었을 것"이라며



"정치적 의미가 없는 순수한 축하 차원"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문 대표의 경남중 1년 선배다.









톡톡 튀는 한국경제TV 카드뉴스 보기


양승현기자 yanghas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지드래곤 미즈하라키코 결별, 데이트 장면 보니 ‘달달한데‥’
ㆍ롯데 강민호와 결혼, 신소연 누구? `미모+지성` 갖춘 팔방미인
ㆍ"홍진영" SNS에 공개!! 하루종일 먹어도 "이것"이면 몸매 걱정 끝?!
ㆍ‘해피투게더3’ 임창정 “임은경과 열애설 노이즈마케팅 하려했는데 실패” 폭소
ㆍ신소연 "부산에서 좋은 소식 전하겠다" 날씨여신 작별인사 `뭉클`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