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

sh

[텐아시아=김 주리 기자] Mnet ‘쇼미더머니4’ 최종회를 앞두고 베이식과 송민호가 각각 자신의 결승 무대 내용을 공개해 화제다

오늘(28일, 금) 밤 11시, 최후의 1인을 가리기 위한 마지막 경연만을 남겨놓고 있는 베이식, 송민호는 제작진을 통해 공연 주제를 깜짝 공개했다.

먼저 베이식은 결승 무대 내용에 대해 “‘먹통 힙합’ 곡을 준비했다”며 “평소 내가 좋아하고 동경하는 그 시절의 힙합을 랩 하나만으로 멋지게 꾸며보려고 노력 중”이라고 밝혀 힙합 팬들의 기대감을 한층 높였다.

이에 질세라 송민호는 “‘쇼미더머니4’를 하면서 얻게 된 소중한 인연들에게 하고 싶은 메시지를 담은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라며 “함께 해준 프로듀서 지코-팔로알토, 제작진을 비롯한 모든 분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내 스타일로 보여줄 것”이라고 전했다.

두 사람은 결승을 앞둔 소감도 전했다. 베이식은 “1차 예선 때 그 많았던 사람들 중에 마지막 2인이 된 것이 아직 믿기지 않는다”며 “상대는 시즌4의 가장 강력한 참가자라고 생각하는 송민호이기 때문에 결과를 예측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또 송민호는 “(결승 무대를 앞두고) 설렌다”며 “결승에 올 줄은 정말 몰랐고, 누가 이길지 정말 모르겠다”며 들뜬 마음을 내비쳤다.

누리꾼들은 “송민호, 베이식 둘 다 기대된다. 멋진 공연 기대할게요”, “두 분 다 응원해요! 실수 없이 멋진 무대 보여주세요”, “너무 기대된다. 무조건 본방사수!” 등 두 사람을 향한 응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편 국내 최초 래퍼 서바이벌 Mnet ‘쇼미더머니4’ 대망의 결승전은 오늘(28일, 금) 밤 11시에 방송 된다.

김주리 기자 yuffie5@
사진제공 CJ E&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