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삼시세끼' 박신혜

tvN '삼시세끼' 박신혜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삼시세끼’박신혜가 일복 넘치는 옥순봉 일바라기 게스트로 재등장했다.

28일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 정선편’ 제16회에서는 올해 세끼 하우스의 첫 게스트로 방문했던 배우 박신혜가 이번 ‘삼시세끼 정선편’의 마지막 게스트로 옥순봉을 다시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첫 방문에서 박신혜는 요리면 요리, 농사면 농사 등 무엇이든 척척 해내는 살뜰한 모습으로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무엇보다 박신혜는 세끼 하우스 옥수수밭을 일구는 데 가장 크게 일조한 옥순봉 옥수수 최대 주주인 만큼, 이번 방송에서 “옥수수 가지러 왔다”고 호기롭게 말하며 등장해 눈길을 끈다.

신혜 바라기였던 옥택연부터 이서진과 김광규 모두 박신혜의 등장에 일동 기립과 함께 물개 박수를 치며 그녀를 반겼다. 박신혜도 “이번에는 일하지 않고 놀러 왔다”는 말로 다시 찾은 옥순봉의 정취를 마음껏 즐기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하지만 박신혜의 이런 바람은 첫 점심부터 여지없이 무너졌다는 후문이다. 첫 점심 메뉴였던 카레를 끓이는데 쉬려던 박신혜의 손에는 어느덧 국자가 쥐어져 있었던 것. 이어 끼니마다 박신혜가 무엇을 먹고 싶다고 말만 하면 어느새 박신혜에게 모든 일감이 주어지는 상황이 반복됐다. 결국 자신이 가장 큰 지분을 가진 옥수수마저도 자기 손으로 따야 했던 그녀와 옥순봉 사이에 놓인 놀라운 일복 케미가 또 다른 재미와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 첫 방문에서 알콩달콩한 케미를 보여줬던 박신혜와 옥택연의 재회에도 많은 관심이 쏠릴 예정이다. 박신혜가 말만 하면 여기저기 뛰어다니는 옥택연과 이에 화답하듯 옥택연의 드라마 대본 연습을 위해 상대역을 자처한 박신혜의 모습이 보는 이들에게 흐뭇한 미소를 선사한다.

tvN은 ‘삼시세끼’ 속 리얼한 자급자족 요리를 레시피로 정리한 책 ‘완벽한 레시피로 다시 만나는 삼시세끼 by 이밥차’를 출간해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는 달래된장국, 가지볶음, 홍합짬뽕, 콩자반 등 정선편과 어촌편에 등장했던 요리를 누구나 따라 할 수 있는 쉽고 정확한 집밥 레시피로 정리한 책으로, ‘삼시세끼’를 사랑한 시청자들이 집에서 다시 한 번 그 맛과 멋을 즐길 수 있게 하는 길잡이가 될 전망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5분에 방송하는 자급자족 유기농 라이프 ‘삼시세끼 정선편’은 이서진, 옥택연, 김광규가 강원도 정선을 배경으로 하루 세끼를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담은 힐링 예능이다. 첫 방송 이후 꾸준히 10% 이상의 높은 시청률로 케이블과 종편을 통틀어 15주 연속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뜨거운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tvN ‘삼시세끼’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