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팔이

용팔이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용팔이’의 주원과 김태희가 달콤한 입맞춤으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용팔이’에서는 여진(김태희)이 과거의 상처가 남아있는 성당에서 태현(주원)과의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이 날 방송에서는 여진이 신씨아(스테파니 리)를 통해 태현이 여동생 치료비를 포기한 사실을 알게 됐고, 태현은 대정그룹 아들 성훈(최민) 깊은 사랑에 빠졌던 여진의 과거를 알게 됐다. 두 사람은 서로의 위치를 새삼 실감하며 높은 벽을 느꼈다.

특히 여진은 한신그룹 상속녀의 위치를 빼앗긴 채 죽은 사람처럼 지내야 하는 현재에 불안감을 드러내 태현이 더 거리감을 느끼게 됐다. 성훈의 죽음과 그에 따른 자살 시도, 식물인간 상태로 3년을 지내다가 천신만고 끝에 깨어나 새 삶을 앞두고 있지만, 여진은 여전히 상처를 껴안은 채 조금도 회복되지 않은 상태로 과거 속에 살고 있는 것이나 다름이 없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칼을 빼든 것은 태현이었다. 태현은 여진이 과거 상처와 대면할 수 있도록 성훈과의 비밀결혼식이 열리려던 성당으로 여진을 데려왔다. 현재를 살지 못하고 잃어버린 시간의 끝에서만 맴돌고 있던 여진에게 과거로 돌아가 한신그룹 상속녀로서의 삶을 살 수 있도록 자유와 선택을 제안한 것이다. 하지만 이 같은 제안 끝에는 여진의 새 출발에 함께 하겠다는 태현의 속뜻이 숨겨져 있었고, 이에 여진이 화답하며 두 사람의 사랑도 비로소 시작될 수 있었다.

방송 말미 등장한 태현과 여진의 입맞춤 장면은 지금에 이르기까지 두 사람이 겪었던 험난했던 과정만큼 극적이면서도 아름다운 분위기가 형성됐다.

한편 ‘용팔이’는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HB엔터테인먼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