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면세점 매출의 80%가 롯데와 신라면세점에서 나오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독과점이 형성돼 면세점 특허에 대한 개선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심재철 의원이 28일 관세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면세점 매출액 4조5천779억원 가운데 80%는 롯데 면세점과 신라면세점 두 대기업 차지했습니다.



롯데가 2조2천914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50%를 벌어들였고, 신라가 1조3천542억원을 기록했습니다.



또한 국내 면세점 업계의 매출액이 올해 상반기에 2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해 상반기 전국 면세점 매출액은 4조5천779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매출액 3조7천541억원보다 약 22% 늘었습니다.



심 의원은 "면세점 사업이 사실상 두 기업의 독과점으로 운영되고 있어 이에 대한 개선책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롯데와 신라 등 일정 규모 이상의 시장점유율을 가진 업체에 대해선 면세점 신규 특허를 제한하는 관세법 개정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문현기자 m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해피투게더3’ 임은경 “이병헌 팬 사인회 갔다가 캐스팅되어 데뷔”
ㆍ임은경 졸업사진 보니...와 뱀파이어 수준 `안 늙네`
ㆍ"홍진영" SNS에 공개!! 하루종일 먹어도 "이것"이면 몸매 걱정 끝?!
ㆍ임은경 "해피투게더 자주 보는데, 박명수 실제와 달라"
ㆍ김소연 곽시양 입맞춤, ‘가슴골 훤히 드러난 보이시한 매력’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