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용팔이’ 주원이 김태희의 과거를 알았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용팔이’에서는 태현(주원)에게 여진(김태희)의 과거를 이야기해주는 채영(채정안)의 모습이 그려졌다.

여진은 자신의 아버지에 의해 과거 연인이 죽었다고 생각해 스스로 투신했다. 투신 후 입원한 여진을 본 여진의 아버지는 의사에게 “내가 죽을 때까지 이 아이를 깨우지 말아라. 내가 보기 싫어 죽으려는 아이니까 내가 죽고나면 죽으려 하지 않겠지”라고 말해 여진은 잠든 상태를 유지하게 됐다.

채영에게 여진의 과거사를 들은 태현은 “이해가 안 된다. 선대 회장님이 얼마나 사실 줄 알고”라며 의문을 표했다. 이에 채영은 “이미 아버님은 췌장암 말기셨다. 아버님은 여진이 잠들어 있을 성을 쌓아놓고 6개월 뒤에 돌아가졌다. 한도준(조현재)의 농간으로 깨어나지 못한 것이다”라고 답했다. 채영의 말을 들은 태현은 속으로 ‘따라 죽을 만큼 사랑했구나’라고 생각하며 씁쓸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SBS ‘용팔이’ 방송 화면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