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련젬백스(16,850 +4.98%), ㈜BGF리테일(6,210 -0.16%)과 중국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BGF리테일, 화련젬백스를 통해 중국 최대 유통사 화련그룹 본격 진출 추진

- 화련젬백스, 농협 이후 두번째 국내 대형 기업과의 업무 협약 체결

2015년 8월 28일 - 화련젬백스(대표이사 김상재, 중웨이보)와 BGF리테일(대표이사 박재구)는 27일 CU본사에서 중국 최대 유통그룹인 화련그룹을 통해 한국 우수상품 수출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화련 그룹은 중국 내 86개의 백화점과 2,400여개의 대형마트를 보유한 년 매출 122조의 거대 유통그룹으로 지난 7월 한국 우수 상품의 중국시장 진출을 위해 젬백스&카엘과 합작회사인 “화련젬백스”를 설립하였다.

BGF리테일의 편의점 CU는 국내 약 9,000개의 편의점을 운영하고 있는 CVS(편의점)업계 선두주자로 순수 한국 기업이다. CU는 ‘화련젬백스’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국내 중소기업들과 협업으로 개발한 다수의 자체 PB 상품들을 중국 소비자들에게 공급하게 되었다. 국내편의점 PB상품이 중국 시장에 진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협약으로 화련 그룹은 Made in Korea 정품에 대한 공급라인을 확보하게 되었고 중국 소비자들은 CU가 공급하는 우수한 한국 식품 및 생활용품을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게 되었다.

화련젬백스 김상재 대표와 박재구 BGF리테일 대표는 “이번 협약은 단순 상품 공급계약이 아닌 중국 소비자들이 믿고 신뢰할 수 있는 한국 정품을 유통할 수 있는 채널확보에도 큰 의미가 있다”며 “화련그룹과 BGF리테일의 중국 유통 시장 경쟁력이 일시에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향후 화련젬백스를 통해 화련 그룹에 공급되는 모든 한국상품에는 한국산임을 인식할 수 있는 정품인증 시스템을 도입함으로써 중국 내 유통되는 모조품으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하고 한국의 우수상품에 대한 고객의 신뢰도를 높일 계획이다.

젬백스 관계자는 “지난 20일 농협에 이은 두 번째 대형 업무협약을 이룰 수 있었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국내기업들과의 업무 협약을 통해 대한민국 우수 상품들의 대 중국 사업 확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