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부실채권 비율이 6월 말 기준 1.50%로 3월 말보다 0.06%p 하락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2분기 말 국내은행의 부실채권 규모가 24조원으로 전분기보다 7천억원 줄었다고 밝혔습니다.



기업여신 부실이 21조6천억원으로 전체 부실채권의 90%를 차지했고 가계여신 부실은 2조3천억원으로 나타났습니다.



2분기 새롭게 발생한 부실채권은 5조8천억원이었으며 기업여신 신규 부실이 5조원에 달했습니다.



취약업종의 부실채권 비율이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는데 조선업은 5.88%, 건설업은 4.76%로 평균 수준을 크게 웃돌았습니다.



금감원은 "은행 자산건전성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적정 대손충당금 적립 등을 통해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해 나가도록 유도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강민호 신소연 결혼, 故송지선 아나운서 애도글 `뭉클`
ㆍ롯데 강민호와 결혼, 신소연 누구? `미모+지성` 갖춘 팔방미인
ㆍ"홍진영" SNS에 공개!! 하루종일 먹어도 "이것"이면 몸매 걱정 끝?!
ㆍ강민호♥신소연 결혼, 과거 "관중석 향해 물병 투척" 대체 왜?
ㆍ신소연 "부산에서 좋은 소식 전하겠다" 날씨여신 작별인사 `뭉클`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